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흉기 난동에 40대 부부 중상…범인 고속도로 대치 중 자해

08-03 21:19

[뉴스리뷰]

[앵커]

전북 정읍 시내 한복판에서 50대 남성이 40대 부부를 흉기로 수차례 찌르고 도주했습니다.

추적에 나선 경찰은 1시간 반 만에 고속도로에서 피의자를 붙잡았는데요.

검거 직전 자해해 중태에 빠졌습니다. 김경인 기자입니다.

[기자]

순찰차가 고속도로를 막고 달려오는 차들을 멈춰 세웁니다.

경찰이 흰색 차 한 대를 에워싸면서 대화를 시도합니다.

잠시 뒤 경찰이 삼단봉으로 차량 유리창을 깬 뒤 운전석 문을 엽니다.

구급차가 운전석에 있던 남성을 이송합니다.

경찰이 살인미수 피의자를 검거하는 모습입니다.

사건이 발생한 건 3일 정오쯤. 51살 이모씨가 전북 정읍의 한 주차장에서 40대 남성 A씨 부부를 흉기로 여러 차례 찌른 뒤 달아났습니다.

피의자는 이곳 주차장에서 흉기를 휘두르기 시작해 도망가는 피해자를 쫓아가면서 재차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A씨 부부는 크게 다쳐 병원에서 수술을 받았습니다.

<목격자> "경찰이 나중에 폴리스 라인도 치고 그러길래 칼부림이 났나보다 그렇게 생각을…"

경찰은 1시간 30분가량 추격 끝에 피해자 차량을 타고 달아난 이씨를 검거했습니다.

범행 장소에서 100㎞ 이상 떨어진 호남고속도로 서대전 분기점 인근 고속도로상이었습니다.

차 안에서 10분가량 경찰과 대치하던 이씨는 검거 직전 자해해 중태에 빠졌습니다.

<경찰 관계자> "선팅이 잘 돼 있어서 안에 보이지도 않으니까… 형사들은 나오지도 않고 하니까 유리창 깨고 들어갔는데 보니까 자해한 상태여서…"

경찰은 이씨와 피해자 부부의 관계 및 구체적인 범행 동기 등 사건 경위를 조사 중입니다.

연합뉴스TV 김경인입니다. (kikim@yna.co.kr)


#흉기_피습 #고속도로 #추격전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