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제주서 정원초과 렌터카 전복돼 7명 사상…"음주·과속 조사"

07-20 19:55


[앵커]

오늘(20일) 새벽 제주의 한 해안도로를 달리던 렌터카가 뒤집혀 3명이 숨지고, 4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승용차 정원을 초과해 7명이 한 차량에 타고 있었는데요.

경찰은 음주운전 여부 등을 조사 중입니다.

김경인 기자입니다.

[기자]


흰색 차량 한 대가 뒤집혀 고꾸라졌습니다.

차량 앞부분은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부서졌습니다.

주변에는 커다란 바위가 어지럽게 널려 있고, 타이어 자국이 10m 넘게 이어져 있습니다.

20일 새벽 3시 38분쯤 제주시 애월읍 한 해안도로에서 렌터카 승용차가 조경용 바위를 들이받고 전복됐습니다.

이 사고로 차량에 타고 있던 20대 남녀 3명이 숨졌습니다.

함께 타고 있던 4명도 크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데, 2명은 중태입니다.

<빙성금 / 주민> "(남편이) 사고 난 걸 보고, 현장을 보고 깜짝 놀라서 뛰어 들어왔더라고요. 이렇게 큰 사고는 오늘이 처음이에요."

사고 당시 5인승 차량에는 20대 남녀 등 모두 7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이들은 애월읍의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만난 사이로, 6명은 관광객, 20대 남성 한 명은 게스트하우스 종업원으로 조사됐습니다.

탑승자들은 사고 10분 전쯤 한 주점을 나선 걸로 파악됐습니다.

경찰은 왼쪽으로 굽은 도로에서 운전자가 핸들을 꺾지 못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아직 운전자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박관우 / 제주서부경찰서 경감> "운전자가 확인되면 운전자 상대로 음주 여부, 그리고 과속 여부, 그러한 부분들을 면밀히 살펴서 사고 원인을 면밀히 조사토록 하겠습니다."

한편, 지난 2017년부터 제주도에서는 렌터카 사고로 모두 31명이 숨졌습니다.

연합뉴스TV 김경인입니다. (kikim@yna.co.kr)


#제주_애월 #렌터카 #전복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