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4와 7에 집착한 시카고 총격범…범행의 예고였나

07-07 12:10

(서울=연합뉴스) 오른쪽 눈가에 문신으로 새긴 47, 그리고 자동차에 도장한 숫자 47.

미국 시카고 하이랜드파크에서 독립기념일 행진 중 관람객을 향해 총기를 난사한 혐의를 받는 로버트 크리모 3세(21)는 숫자 '47'에 유독 집착했습니다.

7명이 숨지고 30여 명이 다쳤는데, 크리모의 범행 동기는 아직 불분명합니다.

일리노이주 레이크 카운티 중범죄 태스크포스(TF)팀 크리스 코벨리 대변인은 6일(현지시간) 크리모가 숫자 4와 7에 대해 각별한 애착을 드러냈다며 "거꾸로 하면 7과 4, 7월 4일이 된다"고 말했습니다.

7월 4일은 크리모가 범행한 미국 독립기념일입니다.

크리모가 즐겨 한 비디오게임 히트맨의 주인공 이름은 '에이전트47'입니다. 또 범죄조직원들 사이에 47은 공격용 소총 AK-47을 뜻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그가 난사한 총기가 AK-47인지는 불분명합니다.

크리모는 사전 계획한 범행 후 여장을 하고 어머니의 집까지 걸어가 승용차로 위스콘신주 매디슨으로 향했습니다.

당시 60여 발의 실탄을 갖고 있었던 그는 도망치던 중 추가 범행도 고려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크리모는 7건의 1급 살인 혐의로 기소돼 보석금 책정 없이 수감됐습니다.

<제작 : 진혜숙·변혜정>

<영상 : 로이터·트위터 @STEPHMHAMILL @DennD68·인스타그램 @thepibrew·틱톡 @josefrivera2>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