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날씨] 후텁지근한 절기 '소서'…차츰 전국 장맛비

07-07 09:35


오늘은 여름의 다섯번째 절기 소서입니다.

이맘때쯤이면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고, 장마철에 접어들어 후텁지근하다고 하는데요.

딱 오늘 날씨입니다.

습도가 높아 끈적끈적한데다 무덥고, 차츰 비가 내리겠습니다.

경기도와 충남북부를 시작으로 낮이면 비구름대가 경남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될 텐데요.

특히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고, 강한 비가 집중되겠습니다.

중북부지역에는 최대 150mm 이상, 그 밖의 수도권과 강원도에도 최대 100mm의 큰 비가 내리겠고요.

충청이남지방에도 80mm가 넘는 비가 오는 곳이 있겠습니다.

폭염특보가 일부 완화되긴 했지만, 찜통더위는 여전합니다.

오늘도 낮기온 30도를 웃돌겠고요.

습도 때문에 체감더위는 더 심하겠습니다.

최고기온 자세하게 살펴보면 서울 30도, 대전 33도, 대구 34도가 예상되고요.

그 밖의 지역으로 원주 32도, 목포 31도를 보이면서 불쾌감이 심하겠습니다.

그래도 비가 내리고 대기 확산이 원활해서 먼지 걱정은 없습니다.

현재 전국의 미세먼지농도는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고 있습니다.

비는 내일 오후에 서쪽지방부터 차츰 그치겠고요.

주말은 대체로 흐린 날씨 속에 무덥겠습니다.

이후 다음 주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 장맛비가 길게 이어질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김하윤 기상캐스터)

#절기소서 #무더위 #폭염특보 #장마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