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무더위를 이겨라…지자체, 폭염대책 마련 분주

07-07 09:33


[앵커]


연일 폭염이 이어지면서 낮에는 야외활동이 어려울 정도인데요.

경기도와 지자체가 폭염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스마트 그늘막 등 다양한 묘안들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강창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행인들이 무더위나 비를 피할 수 있도록 교차로에 설치된 스마트 그늘막입니다.

사물인터넷 기술이 접목돼 날씨가 뜨거워지면 자동으로 펴지고 강풍이 불면 자동으로 접혀 안전합니다.

30℃를 웃도는 찜통더위가 찾아왔지만 정류장안은 시원합니다.

에어컨에 미세먼지를 제거하는 공기청정기까지 가동돼 버스를 기다리는데 불편함이 없습니다.

<장경자 / 경기 오산시> "너무 더우니까 걸어오면 여기서 쉬었다가 차 시간 되면 나가서 버스를 타니까 좋고 또 장마 때 비오고 할 때 그럴때도…."

물건을 배달하는 택배기사 등 이동 노동자들을 위해 공공청사에 설치한 무더위 쉼터입니다.

냉방기가 가동돼 시원하고 목도 축일 수 있는 데다 간단한 업무까지 볼 수 있습니다.

저소득층 독거노인 가정에는 무료로 에어컨을 설치하고 전기설비 안전점검도 실시합니다.

<김윤복 / 경기도 에너지복지팀장> "독거노인분들은 생활궁핍도 있지만 여름철 폭염에 굉장히 취약한 상태입니다. 그분들이 안전하게 여름철 무더위를 피해갈 수 있는…."

하지만 올해 폭염은 예년보다 훨씬 극성을 부릴 것으로 예상돼 취약계층을 위한 보다 세심한 배려가 필요합니다.

<김미숙 / 경기도의원> "저소득층 노인이나 공사장 노동자 등은 폭염에 특히 취약하기 때문에 무더위 휴식시간제 운영이나 어르신 안부확인 사업 등이 필요…."

폭염으로 인한 온열질환자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일선 지자체의 대책 마련도 분주해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강창구입니다. (kcg33169@yna.co.kr)

#폭염 #사회복지 #대중교통 #경기도 #경기도의회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