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북 도발 신속 응징…행정관이 합참의장 조사하는 일 없을 것"

07-06 21:10

[뉴스리뷰]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임기 첫 전군주요지휘관회의를 주재했습니다.

대통령이 3군 본부가 있는 계룡대로 내려가 회의를 연 건 처음입니다.

윤 대통령은 군 지휘권 보장을 약속하며 문재인 정부를 우회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방현덕 기자입니다.

[기자]

3군 사열대의 도열 속 계룡대 회의장에 입장한 윤석열 대통령.

국민과 영토, 주권을 지키는 게 군의 사명이라며 북한 도발에 강경 대응을 지시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북한이 도발할 경우 신속하고 단호하게 응징하여야 합니다…안보는 결코 타협할 수 없다는 의지를 단호하게 보여줘야 합니다."

북의 핵·미사일 위협을 압도하기 위해 한국형 3축 체계를 구축하고, 군 독자 위성, 유무인 정찰기와 고위력·초정밀 미사일 전략화도 조기 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군의 지휘권을 존중하겠다고 약속한 윤 대통령은 현 정부에선 대통령실 행정관이 합참의장을 조사하거나 참모총장을 불러내는 일은 없을 거라 말했습니다.

문재인 정부 당시 청와대 행정관이 합참의장을 불러 조사하거나, 육군참모총장을 영외 카페로 불러내 논란이 된 점을 비판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대선 공약인 '병사 월급 200만원'도 2025년까지 추진하겠다고 했습니다.

회의를 마친 윤 대통령은 대전 항공우주연구원을 찾아 누리호 발사 성공을 축하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본격적인 '우주 경제' 시대를 열기 위해 정부도 과감하게 투자할 것입니다."

윤 대통령은 누리호 발사 기술을 기업에 이전해 자율차, 드론 등 신산업을 키우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항공우주청을 설치하고 2031년까지 달착륙선을 개발해 우주자원 채굴과 탐사에도 도전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연합뉴스TV 방현덕입니다.

#윤석열 #전군주요지휘관회의 #항공우주청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