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날씨] 내일 35도 안팎 무더위…태풍 '에어리' 북상

07-03 18:53


[앵커]

장맛비가 쉬어가는 동안, 폭염이 기승입니다.

내일도 전국에서 찜통더위가 이어 질텐데요.

제주도와 남해안에는 태풍의 간접 영향으로 비가 내리겠습니다.

자세한 날씨는 기상센터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구본아 캐스터.

[캐스터]

네, 오늘 더위때문에 많이 힘드셨죠?

폭염특보가 또 한차례 확대, 강화됐고요.

서울에도 올해 첫 폭염경보가 내려졌습니다.

오늘 경북 의성은 36.1도, 서울은 34.2도까지 올랐는데요.

당분간 찜통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내일 서울의 한낮기온 35도로, 오늘보다 더 높겠고요.

습도가 높아서, 체감상 더 덥게도 느껴지겠습니다.

위성영상 보겠습니다. 현재 내륙 곳곳으로 구름이 끼어있는데요.

저녁까지 일부 지역에 소나기가 쏟아질 수 있겠고요.

대기가 불안정하기 때문에, 내일과 모레도 내륙을 중심으로 소나기가 지나는 곳이 있겠습니다.

천둥, 번개를 동반해 다소 요란할 수 있겠고요. 양도 많은 곳은 최대 60mm가 되겠습니다.


한편, 제 4호 태풍 에어리는 현재 일본 오키나와 북서쪽 해상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태풍이 동쪽으로 방향을 틀면서, 모레 오전에 일본 규슈에 상륙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직접적인 영향권은 빗겨갔지만, 태풍의 간접 영향으로 남해안과 제주도에 비가 내리겠고요.

모레까지 제주에 최대 80mm의 비가 쏟아지겠습니다.

주 후반에는 다시 전국이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구본아 캐스터)

#태풍 #폭염경보 #열대야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