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날씨] 서울 폭염경보, 모레까지 찜통더위…태풍 에어리 북상중

07-03 16:56


펄펄 끓는 더위가 전국에 찾아왔습니다.

전국에 폭염특보가 확대, 강화되는 가운데 오늘 서울에도 폭염경보가 발효됐습니다.

휴일 서울의 낮 최고기온이 34.2도에 육박했고 경기 시흥 신영도는 37.8도를 기록했는데요.

이렇게 전국이 35도를 넘나들고 있어서 전국에 폭염위기경보 경계단계가 내려져 있습니다.

모레까지 뚜렷한 비 소식이 없이 후텁지근한 가마솥 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밤에도 25도를 웃도는 열대야가 찾아오는 곳들이 많겠습니다.

이렇게 숨막히는 폭염이 찾아온 건 태풍이 몰고 온 뜨거운 수증기 때문인데요.

현재 제4호 태풍 에어리는 일본 오키나와 부근에서 서귀포 남쪽 먼바다를 향해서 북상 중입니다.

태풍은 일본으로 비껴나가면서 우리나라에 직접 영향을 주지 않겠지만 태풍이 만든 비구름으로 제주와 남해안에 비가 내리겠습니다.

내리는 양은 모레까지 제주에 30~80mm, 남해안에 5~40mm 예상됩니다.

또 현재 남부 내륙으로 소나기 내리는 곳이 있는데요.

저녁까지 곳곳에 시간당 30mm의 강한 소나기도 지날 수 있겠습니다.

바다의 물결은 제주와 남해상에서 최고 4미터로 높게 일겠습니다.

남해와 제주 먼 바다에 태풍주의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이들 지역에 강풍이 불고 너울성 파도가 밀려들겠습니다.

주 후반 들어서 정체전선과 저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에 비가 오겠습니다.

날씨 전해 드렸습니다.

(한가현 기상캐스터)

#무더위 #최고기온 #태풍주의보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