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8년여간 한전 '맨홀뚜껑 입찰 담합' 5개사에 과징금 21억원

07-03 14:27


8년 넘게 조달청과 한국전력공사가 발주한 맨홀뚜껑 구매 입찰에서 물량을 나눠 먹기 한 5개 생산업체가 20억원대 과징금을 물게 됐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011년 9월부터 2020년 1월 사이 이뤄진 400억원 규모의 맨홀뚜껑 입찰에서 낙찰 예정자 등을 사전에 담합한 5개사에 시정명령과 과징금 21억 3,500만원을 부과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생산업체 간 상생'을 명목으로 입찰에서 사업자간 누적 낙찰물량이 같거나 비슷하도록 사전에 낙찰 예정자와 입찰가격 등을 정해 경쟁을 피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조달철 #한국전력공사 #나눠먹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