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과도한 상술…레고랜드 주차비 논란 결국 '백기'

07-02 12:53

[생생 네트워크]

[앵커]

국내 첫 글로벌 테마파크인 레고랜드는 1시간 이상 주차를 할 경우 2만원의 주차요금을 받아 이용객들로부터 과도하다는 지적을 받아왔습니다.

논란이 끊이지 않자 레고랜드 측은 이달부터 주차요금을 시간제로 변경해 인하하기로 했습니다.

이호진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5월 5일 어린이날 처음 문을 춘천 레고랜드.

개장 이후 전국에서 가족단위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국내 첫 글로벌 테마파크로 관심을 모았던 레고랜드는 개장과 동시에 과도한 주차요금 때문에 빈축을 샀습니다.

랜고랜드 측은 1시간 동안은 무료지만 이를 초과할 경우 시간에 상관없이 1만 8천원을 부과했습니다.

다른 지역에 있는 대규모 테마파크보다 비싼데다 경차와 장애인 차량에 대한 감면 혜택도 없었습니다.


이용객들 사이에선 불만이 터져나왔습니다.

<레고랜드 이용객> "거의 뭐 20~30만 원을 훌쩍 쓰게 되는데 거기에 마지막에 1만 8천 원이라는 요금을 또 내니까 돈이 너무 많이 든다고 생각이 들어서…"

일부 이용객들은 비싼 주차요금을 피하려고 멀리 떨어진 제방길에 주차를 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단속 권한이 없는 레고랜드가 해당 차들에 주차금지 스티커를 붙이면서 논란은 더욱 확산했습니다.

이처럼 논란이 끊이지 않자 레고랜드 측은 이달부터 주차요금을 시간제로 변경해 인하하기로 했습니다.

1시간 내에는 무료, 2시간 미만은 3천 원으로 시간마다 차등 적용하고 4시간 이상은 하루 최대 1만2천원까지 받기로 한 겁니다.

관계자는 "주차요금이 비싸다는 이용객 의견을 고려해 시간에 따라 주차요금을 부과하는 방안을 관계기관과 검토해 결정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개장 이후에도 유적공원 약속 이행 등 각종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는 레고랜드.


이번 주차요금 조정이 지역사회와 상생을 하는 첫걸음이 될지 주목됩니다.

연합뉴스TV 이호진입니다. (jinlee@yna.co.kr)

#레고랜드 #주차비 #인하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