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또 터졌다…제2금융권 횡령 속출에 내부통제 '도마'

07-01 19:52


[앵커]

지역농협을 비롯한 제2금융권에서 횡령 사고가 하루가 멀다 하고 잇따르고 있습니다.

적발된 건마다 횡령액이 수십 억원에 이르는데, 내부 통제가 너무 허술한 게 아닌지, 제도와 체계를 손봐야 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이은정 기자입니다.

[기자]

이번에 횡령 사고가 터진 곳은 서울중앙농협입니다.

고객 명의로 대출을 받는 방식으로 20억원을 빼돌린 이 농협 구의역지점 직원이 경찰에 덜미가 잡힌 겁니다.

앞서 지난달에도 경기 광주시, 파주시에서 지역농협 직원이 각각 50억원과 70억원을 횡령해 도박이나 가상화폐 투자로 탕진한 사실이 적발됐습니다.

전체 제2금융권으로 넓혀보면 사고는 또 있습니다.

KB저축은행에선 94억원에 달하는 횡령을 저지른 직원이 구속됐고, 새마을금고에선, 16년간 40억원을 빼돌린 직원이 자수하는 일이 있었습니다.

사고가 터진 금융사들은 "환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하지만, 지난 5년간 금융권에서 환수한 횡령액은 전체 횡령액의 11.6%에 불과합니다.

은닉한 것으로 의심되지만 돈 세탁 등을 거치다보니 "다 썼다"며 버티는 횡령범들의 계좌를 추적해도 한계가 있는 겁니다.

잇따른 대형 금융사고에 금융권 신뢰 하락과 건전성에 대한 우려는 더 커지고 있습니다.

특히, 2금융권은 과거 저축은행 부실 사태에서 보듯, 충격에 더 취약한 실정입니다.

<김득의 / 금융정의연대 대표> "그동안 감사가 형식적 감사가 아니었는지 의심해볼 대목이라는 거죠. 최고책임자가 의지를 갖고 내부 시스템을 강화하지 않으면 언제든지 반복될 수 있다…"

신뢰가 생명인 금융권에서 대형 횡령이 지금처럼 속출할 경우, 고객들로 피해가 번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연합뉴스TV 이은정입니다. (ask@yna.co.kr)


#횡령 #서울중앙농협 #KB저축은행 #금융감독원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