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빌딩이 흔들려요"…1천명 종로로 뛰어나온 공포의 4시간

07-01 17:39

(서울=연합뉴스) 서울 종로에 있는 20층짜리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빌딩에서 1일 대소동이 벌어졌습니다.

오전 10시 25분께 건물의 9∼12층이 5분 이상 흔들린다는 신고가 접수되면서입니다.

진동을 느낀 50여 명이 먼저 밖으로 나왔고, 오전 10시 39분께 건물 안내방송이 나오면서 나머지 입주민도 대피했습니다. 소방서 추산 1천 명 정도입니다.

종로소방서가 이어 건물 주변에 안전 통제선을 설치해 출입을 차단했습니다.

도시가스공사가 출동해 건물 전체의 가스도 잠갔습니다.

소방차 11대가 건물을 에워쌌습니다.

종로구가 전문가들과 함께 건물안전진단에 나섰더니 옥상에서 이상한 점이 발견됐습니다. 옥상에 있는 냉각 타워 구조물이 부서졌다는 것입니다.

정병익 종로구 도시관리국장은 "옥상에 설치된 냉각 타워 9기 중 1기의 날개(팬)가 부러진 시기와 진동이 있었던 시기가 어느 정도 일치했다"며 "추가로 현장 확인한 결과 위험 징후는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고 말했습니다.

냉각 타워 1기당 날개 4개가 달려있는데, 날개 1개가 파손돼 균형을 잃은 거대한 냉방기기가 계속 작동하면서 건물에 진동을 줬다는 설명입니다.

건물 통제는 오후 2시 12분께 해제됐습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입주자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습니다.

2007년 준공된 이 빌딩은 20층 규모의 주상 복합 건물로, 상가 354세대와 오피스텔 529세대가 입주해 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한성은>

<영상: 김정용 촬영·연합뉴스TV·트위터 @samsamiekk·독자 제공>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