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생활날씨] 새벽 중부 집중호우…수도권·영서 최대 300mm↑ 물벼락

06-28 22:42


밤새 중부지방의 빗줄기가 강해지겠습니다.

내일 새벽부터 낮 사이, 수도권과 영서는 시간당 50mm에 달하는 매우 세찬 비가 예상됩니다.

폭이 좁고 강하게 발달한 비구름대가 남북으로 오르내리면서, 모레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국지성 장맛비가 쏟아지겠습니다.

이에 수도권과 영서, 충북 북부와 충남에 호우예비특보가 발표됐고요.

새벽부터 오전 사이에 발효되겠습니다.

더불어, 수도권과 서해안, 강원 영동과 영남해안에 강풍주의보도 내려져있는데요.

순간 초속 20m의 돌풍이, 강한 장맛비와 동반되겠습니다.

비바람 대비가 필요하겠습니다.

모레까지 예상되는 강수량은 수도권과 영서에 최대 300mm 이상, 충청에도 100~200mm의 호우가 예상되고요.

전북과 경북 북부로도 많게는 150mm에 달하는 큰 비가 오겠습니다.

한편 경북 남부와 제주 북부는 폭염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오늘 한낮 체감 온도가 33도를 넘나들었는데요.

이들 지역은 내일도 찌는 듯한 무더위가 계속되겠습니다.

그밖에도 전국 많은 지역에서 오늘 밤 열대야가 찾아오겠습니다.

습도가 높아 더위 불쾌감이 심한 요즘이죠.

후텁지근한 더위의 기세는 주 후반까지 날로 심해지겠고요.

주말에는 장마가 소강상태에 들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생활날씨였습니다.

(한가현 기상캐스터)

#생활날씨 #집중호우 #장마 #폭염 #물벼락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