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날씨] 밤부터 중부 중심 국지성 호우…모레까지 200㎜↑

06-28 12:53


[앵커]

중부를 중심으로 모레까지 국지성 호우가 쏟아지겠습니다.

서울과 해안가를 따라서는 강한 바람까지 불어들겠는데요.

자세한 날씨 기상캐스터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진연지 캐스터.

[캐스터]

현재 서울은 흐린 가운데 바람이 강하게 불고 있습니다.

지금 장맛비는 주춤하고 있지만, 밤부터는 다시 국지성 호우가 쏟아지겠는데요.

지금은 경기 연천지역에서 시간당 10mm 안팎의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모레까지 수도권과 강원도에 300mm 이상, 충청에 최고 200mm의 호우가 쏟아지겠고 남부지방에도 많게는 60~100mm의 호우가 예상됩니다.

취약시간대인 밤사이 강하게 집중되겠고 천둥, 번개가 치며 요란하게 내릴 수 있겠습니다.

비와 함께 강한 바람에도 주의가 필요하겠습니다.

현재 서울과 해안가를 중심으로 강풍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내륙에는 순간 풍속 초속 20m 안팎, 산지는 초속 25m 안팎의 강한 돌풍이 몰아치겠습니다.

시설물 관리 철저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어젯밤에도 내륙 곳곳에 열대야가 나타났습니다.

낮에도 후텁지근한 날씨가 이어지겠는데요.

서울 28도까지 오르겠고 대전과 대구 32도, 제주 33도까지 치솟는 등 남부를 중심으로 무덥겠습니다.

습도가 높아서 체감하는 더위는 이보다 더 심하겠습니다.

주 후반까지 중부를 중심으로 장맛비가 길게 이어지겠습니다.

침수 피해가 없도록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날씨 전해 드렸습니다.

(진연지 기상캐스터)

#오늘날씨 #장마 #강풍특보 #폭염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