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날씨톡톡] 차츰 강한 비바람…중부 최대 200mm 폭우

06-28 11:25


올해 6월은 장마와 함께 습하고 요란하게 마무리되고 있는 듯합니다.

비 오는 날이면 이 영화 생각나지 않으세요? 영화 클래식의 OST죠.

자전거 탄 풍경의 너에게 난 나에게 넌 입니다.

어제는 억수같이 쏟아지는 비 사이로 뛰어가던 주인공들의 심정이 이해 가셨을거에요.

비가 너무 많이 와서 우산을 써도 의미가 없었다고 하셨는데요.

지금은 비가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이 많습니다.

하지만 차츰 장맛비가 다시 시작되겠고요.

좁고 강한 비구름대에서 세찬 비를 쏟아내겠습니다.

특히 오늘 밤부터 모레 오전 사이 호우가 집중되겠고, 중부지방을 중심으로는 최대 200mm가 넘는 폭우가 예상됩니다.

여기에 바람도 매우 강하게 불고 있습니다.

길가에 무섭게 흔들리는 나무들을 보면 마치 강아지 정도는 가볍게 날아갈 수도 있겠다 하는 걱정이 드는데요.

지금 해안과 산지를 중심으로 강풍주의보가 발효 중이고요.

내륙도 비가 내리는 동안은 순간적으로 시속 70km에 달하는 매서운 바람이 동반되겠습니다.

안전사고가 우려되는 만큼 주변 점검을 철저하게 해주시기 바랍니다.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장맛비는 주후반까지도 길게 이어질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날씨톡톡이었습니다.

(김하윤 기상캐스터)

#비구름 #강한바람 #장맛비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