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서해피격 진상규명' 동상이몽…원구성 평행선

06-27 11:30


[앵커]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한 여야의 움직임이 본격화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진상 규명에 속도를 내며 관련 자료 열람을 압박하고 있고, 더불어민주당도 당내 태스크포스를 만들어 대응하기로 했는데요.

국회 연결해 자세히 들어봅니다,

최지숙 기자.

[기자]

네, 국민의힘은 전 정권을 겨냥해 연일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한편, 국회 차원의 특위 구성도 제안한 상태인데요.

'해양산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 단장인 하태경 의원은 오늘 오전, 이번 사건에 대한 국정조사 특위 설치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여야가 함께 공동 조사에 나서자는 취지로, 이와 함께 행정안전부의 유권 해석을 근거로 피격 사건과 관련한 대통령기록물 등의 공개도 거듭 요청하고 있습니다.

하 의원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핵심 배후는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라고 주장하며 관광비자로 급히 미국행에 나선 점을 꼬집었습니다.

반면 민주당은 여야가 대립할 수밖에 없는 현안에 대해 국회 차원의 특위 구성 주장은 정치 공세라는 입장입니다.

민주당은 자체 TF를 통해 사실 왜곡에 대응하기로 한 상태입니다.

이와 함께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오늘 오전 북한군에 피살된 해수부 공무원 이대준씨의 유족을 면담했습니다.

유족들은 이 자리에서 '대통령기록물 공개 청구서'를 전달하고 관련 기록물 공개를 국회에서 의결해줄 것을 건의했습니다.

쟁점인 '월북 판단'을 놓고 부실한 증거와 판단 번복 등 문제가 불거진 가운데, 관련 경위 규명을 위한 협조도 당부했습니다.

[앵커]

여야가 아직 후반기 국회 원구성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는데 관련 소식도 전해주시죠.

[기자]

네, 여야의 팽팽한 대립 속에 21대 국회 후반기 원 구성은 교착 상태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앞서 민주당은 워크숍에서 당내 의원들과의 논의를 통해 법사위원장을 조건부로 국민의힘에 넘겨주는 방안을 내놨는데요.

그 조건인 사개특위 구성과 헌법재판소 제소 취하에 대해 국민의힘은 수용 불가 입장을 밝힌 상태입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오늘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의 법사위원장 반환은 국민과의 약속 이행"이라면서 국회의장단과 법사위원장부터 선출하자고 역제안했습니다.

사개특위 구성은 "검수완박 악법 끼워팔기라고 비판"하며 이미 관련 합의를 파기하겠다고 국민 앞에 약속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반면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소속 의원들의 총의를 모아 어렵게 내린 결단을 국민의힘이 뿌리쳤다"며 "일방적 굴종 강요로 책임 여당 포기를 선언했다"고 맹비난했습니다.

다만 "오늘 오전까지 인내심을 갖고 국민의힘의 답변을 기다리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국회 정상화와 민생 방치의 책임을 서로에게 돌리며 네탓 공방만 이어가는 모양새인데요.

권 원내대표는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내일부터 3박 4일 간의 필리핀 출장에 나서는 만큼, 오늘 중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7월 초까지 파행이 이어질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국민의힘 #더불어민주당 #공무원_피격사건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