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여야, 추경안 최종 담판…손실보상 소급적용 쟁점

05-29 11:13


[앵커]

여야는 오늘 저녁에 2차 추가경정예산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를 열기로 잠정 합의한 상태입니다.

여야는 오전부터 추경안 합의를 위한 막판 협상을 진행하고 있는데요.

국회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최지숙 기자.

[기자]

네, 소상공인 손실보상을 골자로 한 2차 추경안 확정을 놓고 여야의 줄다리기가 이어져 왔는데요.

박병석 국회의장의 임기가 오늘로 종료되는 만큼, 오늘이 사실상 지방선거 전 합의를 위한 마지막 데드라인입니다.

오전 9시 30분부터 국회의장실에서 회동이 열렸는데요.

일단 오늘 첫 회동은 합의 도출에 실패했습니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각 당의 입장을 진솔히 전달했고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면서 "추가로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여야는 연이어 다시 회동을 갖고 상호 제의한 내용에 대해 재논의하기로 한 상태입니다.


회동에는 박병석 국회의장과 여야 원내지도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여야 간사 그리고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참석했습니다.

여야의 핵심 쟁점은 코로나19 손실보상의 소급적용 문제입니다.

당정은 이번 추경안에 이미 담긴 최대 1천만원의 손실보전금이 사실상 소급 적용에 상응하는 지원이라는 입장입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8조 원 규모의 손실보상 소급적용 예산을 반영해야 한다는 주장인데, 아직까지 이견이 좁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여야는 일단 오늘 오후 7시 30분 본회의를 열기로 잠정 합의했지만, 협의가 늦어지면 본회의 개최 시각도 지연될 수 있습니다.

어제도 본회의를 열어 추경안을 처리하고자 했지만 결국 불발돼 아직까지 결과는 불투명합니다.

앞서 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에게 영수 회담을 제의했는데요.

대통령실은 "언제든 응하겠다"면서도 추경안 통과가 더 시급하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여야 모두 이번 추경안을 놓고 6·1 지방선거 민심의 향배에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어, 진통 끝 극적 합의를 도출할 가능성도 나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추가경정예산안 #최종담판 #손실보상 #소급적용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