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현장연결] 윤대통령, 세계가스총회 축사…탄소중립·에너지안보 강조

05-24 11:31


윤석열 대통령은 조금 전, 대구에서 열린 세계가스총회 개회식에 참석해 축사를 했습니다.

탄소중립 추진, 수소산업 육성, 에너지 안보 강화 등의 구상을 밝혔는데요.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이번 가스총회는 1931년 영국에서 처음 개최된 이래 아시아에서는 세 번째로 열리는 행사입니다.

전 세계 전문가들이 모이는 이 뜻깊은 자리에 저도 함께할 수 있어서 매우 영광이고 기쁘게 생각합니다.

존경하는 귀빈 여러분 그리고 가스산업인 여러분, 대한민국은 세계사에서 유례를 찾을 수 없이 짧은 기간에 빠른 성장과 도약을 이뤄냈습니다.

안정적인 에너지 공급이 이러한 발전의 큰 원동력이었습니다.

1986년 천연가스가 국내에 최초로 도입이 됐고 현재는 국민 생활의 필수적인 에너지원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40년이 되지 않은 짧은 기간에 세계 LNG 수입 3위, LNG 저장 용량 2위 또 LNG 선박 수주 1위 등 글로벌 가스 산업을 이끄는 핵심 국가로 성장했습니다.

이제 에너지 부분은 산업을 지원하는 역할을 넘어 세계 경제를 움직이는 그 자체가 중요한 요소가 되었습니다.

우리의 지속 가능한 성장과 미래가 에너지 정책에 달려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닐 것입니다.

한국은 글로벌 리더 국가로서 탄소중립을 달성하려는 국제사회의 노력에 그 책임과 역할을 다할 것입니다.

이를 위해 원전과 재생에너지, 천연가스를 합리적으로 믹스해 나가야 합니다.

천연가스는 화석연료 중 온실가스와 미세먼지 배출이 가장 적을 뿐 아니라 늘어난 글로벌 수요를 만족시키고 에너지 빈곤을 줄이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보다 장기적인 시각을 가지고 탄소 발생을 획기적으로 줄이거나 수소 산업으로 전환하기 위한 변화와 혁신이 필요합니다.

정부는 탄소 발생을 줄이기 위한 기술 개발 투자를 확대하고 국내외 수소 생산 기반을 확보해 안정적인 수소 공급망을 구축할 것입니다.

최근 에너지와 원자재 수급에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어서 에너지 안보의 중요성이 날로 증대되고 있습니다.

수입선 다변화로 자원 비축을 확대하는 한편 민간이 중심이 돼서 해외 투자의 활력을 높이고 해외 자원 개발에 관한 산업 생태계를 회복해 나가야 합니다.

우리 내외 귀빈 여러분, 관계자 여러분, 이번 세계가스총회에 세계 천연가스 공급 기업과 또 수요 기업, 에너지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글로벌 에너지 공급망의 위기, 기후위기 속에서 여러분의 풍부한 경험과 혜안이 우리의 지속 가능한 미래를 열어줄 것이라 확신합니다.

총회가 열리는 이곳 대구는 로봇, 미래차 또 첨단의료산업의 중심입니다.

이곳에 머무시는 동안 문화도시이자 스마트시티인 대구의 다채로운 매력과 정취에 흠뻑 빠지시기를 바랍니다.

성공적인 세계가스총회 개최를 축하드리며 여러분 모두의 건강과 행운을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