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정치+] 노무현 전 대통령 13주기 추도식…여야, 봉하 총집결

05-23 14:57

<출연 : 천하람 국민의힘 순천갑 당협위원장·장현주 전 민주당 민원법률국 변호사>

조금 전부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이 시작됐습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가 봉하마을에 총출동했는데요.

이 시각 정치권 이슈, 천하람 국민의힘 순천갑 당협위원장, 장현주 전 민주당 민원법률국 변호사와 함께 짚어보겠습니다.

<질문 1> 먼저 여권에선 이준석 당대표와 권성동 원내대표 투톱이 모두 참석했고, 한덕수 총리와 행안부 장관, 이진복 정무수석 등 당정 인사들도 대거 참석했습니다. 이를 두고 통합 행보에 속도를 내는 것이란 해석이 나오는데요?

<질문 2> 야권 역시 문재인 전 대통령을 비롯해 민주당 지도부와 이재명 선대 위원장 등이 봉하마을에 총집결했는데요. 특히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오늘 라디오에서 "노 전 대통령의 추도일을 맞아 과거 검찰의 잘못된 관행에 대해 책임 있는 메시지가 나와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이를 두고 지지층 결집 시도 아니냐는 해석도 나오는데요?

<질문 3> 이번 추도식이 더욱 주목받는 건 지방선거를 앞두고 각종 여론조사에서 민주당에 불리한 결과들이 나오고 있기 때문인데요. 특히 이재명 선대위원장이 출마한 인천 계양을에서 접전을 벌이고 있다는 여론조사도 있는데, 원인 어떻게 보시나요?

<질문 4> 민주당은 정책 역량을 강조하는 이른바 일꾼론을 내세우며 국면 전환을 시도하는 모습인데요. 이재명 위원장도 "유능한 일꾼"을 뽑아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는데, 이런 인물론, 일꾼론 효과를 볼 수
있을까요?


<질문 5> 이런 가운데, 여야가 국회 후반기 원구성을 놓고 다시 힘겨루기에 들어간 모습입니다. 핵심 쟁점은 법사위원장 자리를 누가 가져가느냐 인데요. 민주당에서는 원점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고, 국민의힘에서는 말도 안 된다는 입장입니다?

<질문 6> 또 하나의 쟁점은 정호영 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거취 문제인데요. 민주당은 물론 국민의힘에서도 스스로 거취를 판단해야 한다고 압박했지만, 윤 대통령은 "시간이 좀 더 필요한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이 발언은 어떤 의미일까요?

<질문 7> 한미정상회담 얘기로 넘어가 보죠. 한미 정상 공동 성명서에 핵을 한국에 대한 확장억제 수단으로 명시했는데요. 핵에는 핵이라는 대응 방식을 사실상 천명했다는 점에서 강력한 대북경고 메시지라는 해석이 나옵니다?

<질문 8> 하지만 이번 정상회담을 두고 한중관계에 대한 과제를 남겼다는 평가도 나옵니다. 그동안 한국 외교의 근간으로 꼽혀왔던 안보는 미국, 경제는 중국 기조였는데요. 안보와 경제 모두 미국임을 강조하면서 벌써부터 중국의 반발 움직임도 포착되고 있거든요?

<질문 9> 정치권은 이번 한미 정상회담이 지방선거에 미칠 영향에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4년 전 지방선거에서는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이 잇달아 열리면서 여야의 희비가 엇갈렸었는데요. 이번 정상회담 결과가 지방선거에 미칠 영향은 어느 정도일 거라고 보십니까?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