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바이든, 방한 중 우크라지원법 서명…러 입국금지 맞불

05-22 18:23

[뉴스리뷰]

[앵커]

바이든 대통령이 방한 기간 우리나라 1년 국방비와 맞먹는 규모의 우크라이나 지원 법안에 서명했습니다.

러시아는 바이든 대통령 등에 대한 무더기 입국 금지로 맞불을 놨습니다.

이봉석 기자입니다.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한국 방문 중에 400억 달러, 우리돈 약 51조1,200억 원 규모의 우크라이나 지원 예산법안에 서명했습니다.

이 법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201억 달러 규모의 군사적 지원을 비롯해 80억 달러 규모의 경제 지원, 그리고 50억 달러 남짓한 식량 지원 예산 등으로 구성됐습니다.

외신들은 미국 대통령이 해외 순방 중 법안에 서명하는 일은 흔치 않다면서 우크라이나 지원에 대한 절박함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21일 한미 정상 공동기자회견)> "푸틴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유럽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민주주의와 주권·영토 보전이라는 핵심 국제 원칙에 대한 공격입니다."

이에 따라 러시아 침공 이후 우크라이나에 대한 미국의 지원 규모는 총 500억 달러를 넘어섰습니다.

여기에 맞서 러시아는 미국인 963명이 포함된 입국 금지 명단을 발표했습니다.

명단에는 바이든 대통령뿐 아니라 그의 아들 헌터,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창업자, 영화배우 모건 프리먼 등 각계 인사들이 망라됐습니다.

러시아는 자국에 대한 혐오를 조장하는 인물 등을 명단에 넣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쥐스탱 트뤼도 총리 등 캐나다인 313명을 제재한 러시아는 트뤼도 총리의 부인 소피 트뤼도 등 20여 명의 관리 등에 대해서도 추가 여행금지 조처를 내렸습니다.

연합뉴스 이봉석입니다.

#러시아_우크라이나_침공 #우크라이나_지원_법안 #러시아_입국금지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