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우세했던 한덕수 부결론 왜 뒤집혔나…'발목잡기' 역풍 우려

05-21 09:19


[앵커]

더불어민주당 내에선 한덕수 후보자 인준을 부결시켜한다는 강경 기류가 우세해 보였지만, 결론은 '인준 협조'였습니다.

당장 12일 앞으로 다가온 지방선거 상황이 녹록치 않다는 점을 고려해 한발 물러선 건데요.

민주당이 왜 막판에 인준안 가결을 택했는지, 박초롱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한덕수 후보자 인준안 표결 방향을 결정하기 위한 의원총회 시작 전까지만 해도, 인준 부결 기류가 우세해 보였습니다.

김앤장 고액 자문료 등 전관예우 특혜와 이해충돌 문제로 애당초 부적격이라는 판단을 내렸고, 한동훈 법무장관 임명까지 강행되자 당 지도부가 앞장서 강경론을 폈습니다.

<박홍근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우리는 대화와 타협을 거부한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의 행태를 묵과할 수 없으며 그 정치적 책임을 무겁게 물을 수밖에 없습니다."

뚜껑을 열어보니 달랐습니다.

새 정부 초대 총리를 낙마시킬 경우, '발목잡기 프레임'에 갇혀 가뜩이나 열세인 6·1 지방선거에서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의견이 줄을 이었습니다.

김민석, 박용진 의원 등 10여 명이 연단에서 전략적으로 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민주당 광역자치단체장 후보 12명이 한 후보자 인준을 부결시켜선 안 된다는 의견을 지도부에 전달한 점도 컸습니다.

선거 전면에서 뛰고 있는 이재명 상임고문과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역시 인준 협조에 무게를 뒀습니다.

무기력하게 인준안을 처리해주는 게 선거에 도움이 되냐는 부결론도 만만치 않았던 상황, 3시간 넘는 격론에도 찬반이 팽팽히 갈리자, 결국 거수투표로 가결 당론을 정했습니다.

<윤호중 /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새 정부 출범에 우리 야당이 막무가내로 발목잡기를 하거나 방해할 의사가 전혀 없다라고 하는 점을 분명히 하기 위한 것이고…"

그러면서 한 후보자가 총리에 걸맞은 자격을 갖추지 못했지만 대승적으로 결정한 거라고 강조했습니다.

총리 인준으로 여야는 극한 충돌을 피하고 협치의 첫발을 뗐습니다.

그러나 '검수완박' 후속 절차와 법사위원장 배분 등을 놓고 힘겨루기는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박초롱입니다.

#한덕수 #인준안 #지방선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