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현장연결] 중대본 "7일 격리의무 유지…4주 후 재평가"

05-20 09:16


정부가 코로나19 확진자의 7일 격리의무를 유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약 한 달 후 유행상황을 재평가해서 전환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조금 전 중대본 회의 내용 들어보시겠습니다.

[이상민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

안녕하세요. 3월 넷째 주부터 시작된 신규 확진자 수의 감소세는 이번 주에도 지속되고 있습니다. 오늘 신규 확진자 수는 2만 5000여 명으로 금요일 기준으로 15주 만에 최저치를 나타내고 있으며 최근 일주일간 일평균 확진자 수도 2만 7000여 명으로 전주보다 약 24% 감소하였습니다.

오늘 재원 중 위중증 환자 수는 이틀째 200명대를 나타내고 있으며 중환자 병상 가동률도 16%까지 낮아진 상황입니다. 현재 유행 규모는 우리의 의료대응 역량으로 충분히 관리 가능한 범위 내에 있으나 일부 우려스러운 점도 존재합니다.

지난주 감염재생산지수는 전주보다 상승하였으며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 수의 감소폭도 둔화되고 있습니다. 특히 전염력이 높은 신규 변이가 국내에도 발견되어 백신 효과 저하 및 면역 회피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에 정부는 감염병 분야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감염병위기관리전문위원회의 자문을 바탕으로 관계부처, 지자체 의견 및 해외 사례 등을 참고하여 지난달 논의된 포스트 오미크론 대응 계획에 따른 격리 의무 전환을 6월 20일까지 4주간 더 연기하기로 하였습니다.

이에 따라 현행 확진자의 7일간 격리 의무는 그대로 유지하고 4주 후에 유행 상황 등을 재평가할 계획입니다. 또한 재평가 시까지 다양한 민간 전문가의 의견을 듣고 격리 의무 전환에 대한 합리적 기준도 보다 구체화하여 과학적 근거에 근거한 방역체계를 구축하겠습니다.

향후 4주 동안 대면진료를 위한 의료기관 확충과 입원 환자를 위한 격리 병상 확보 등 의료 대응체계 확립에도 준비를 기하겠습니다. 이번 조치는 일반 의료체계로의 연착륙과 국민 건강 보호를 위한 필수적인 조치임을 국민 여러분께서 너그럽게 이해해 주시길 당부드립니다.

다음 달부터 중고등학교의 기말고사가 시작이 됩니다. 격리 의무가 4주간 더 연장되지만 정부는 학생 간 형평성 확보를 위해 확진 및 의심 증상 학생도 시험을 볼 수 있도록 기말고사 운영 가이드라인을 마련하였습니다.

기말고사 기간에는 등하교 시차 적용, 확진자 등을 위한 분리 고사실 운영, 고사실 내 응시생 최소 간격 유지, 안전한 급식 지도, 화장실 분리 조치가 이루어질 예정입니다. 기말고사 종료 후에는 전문업체를 활용한 방역소독, 10일간 의심 증상 관찰 등을 통해 추가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또한 교육청, 보건소, 소방서 등과 사전 협조체계를 구축하여 증상 악화 등 비상 상황에도 신속하게 대응토록 하겠습니다. 정부는 현재의 방역 상황을 철저히 관리하고 포스트 오미크론 안착기로의 전환도 빈틈없이 준비하여 국민께서 보다 온전한 일상회복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포스트 오미크론 안착기로의 완전한 전환이 늦어진 점에 대해서는 다시 한 번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