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루나 사태' 일파만파…스테이블 코인 우선 규제론도

05-18 21:34

[뉴스리뷰]

[앵커]

가상화폐 루나와 테라의 폭락사태로, 기존화폐에 가치가 연동된 가상화폐, 스테이블 코인들이 줄줄이 하락세입니다.

안전할 것이란 투자자들의 신뢰가 깨지면서 투매가 벌어지는 탓인데요.

정부가 스테이블 코인에 대해서만이라도 선제적으로 규제에 나설지 주목됩니다.

이은정 기자입니다.

[기자]

루나와 테라 코인의 폭락 여파가 다른 스테이블 코인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스테이블 코인 시가총액 1위 '테더'는 고정 가격이었던 1달러가 0.95달러로 무너지자 일주일 만에 9조원 가까운 자금이 빠져나갔고.

또다른 스테이블 코인 DEI는 한때 통상 가격 대비 40%나 폭락했습니다.

연쇄 하락 사태에 스테이블 코인의 안전성에 대한 의문도 커지고 있습니다.

스테이블 코인은 현금, 채권 같은 자산을 담보로 고정된 가치를 유지하도록 설계됩니다.

하지만 이를 강제로 유지할 방법이 없기 때문에 일단 고정가격이 무너지면 신뢰가 깨지면서 투자자들이 '패닉 셀'을 일으켜 폭락할 위험성이 큽니다.

규제와 감독 없이 말 뿐인 고정가격 유지 방침을 믿는다면 '제2의 루나 사태' 재발할 것이란 경고가 나오는 이유입니다.

<이병욱 / 서울과학종합대 디지털금융 MBA 주임교수> "그 가치를 유지하도록 하는 책임이 부여되고 그 책임이 모니터링 돼야 하잖아요. 안 지켰을 때 아무런 책임이 안가는데, 이게 유지될 수 있다고 볼 수가 없는 것이죠."

정부도 스테이블 코인의 규제 필요성을 알고 있습니다.

금융위원회가 국회에 제출한 연구용역 보고서는 스테이블 코인에 대해 "향후 금융시스템에 미칠 파급력이 클 것"이라며 코인 발행인에 대한 외국의 규제를 참고해 국내에서도 선제적 조치를 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속출할 피해들을 막기 위해 정부가 조속한 대책을 내놔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은정입니다. (ask@yna.co.kr)

#루나사태 #스테이블_코인 #금융위원회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