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미국 또 러시아 디폴트 압박…"대미 채무이행 차단할 수도"

05-18 17:06

(서울=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다음 주부터 러시아의 국채 원리금 상환을 차단해 디폴트(채무불이행)를 부추기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로이터, 블룸버그 통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재무부 산하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러시아가 미국 채권자에게 국채 이자와 원금을 상환할 수 있도록 한 대러 제재 유예시한이 이달 25일 만료되면 연장하지 않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미국 재무부는 러시아가 올해 2월 24일 우크라이나를 침공하자 러시아 재무부, 중앙은행, 국부펀드와 거래를 전면 금지했습니다.

다만 미국 재무부는 채권 원리금, 주식의 배당금은 일단 5월 25일까지 받을 수 있도록 유예기간을 뒀습니다.

미국의 한 관리는 로이터 통신에 "유예기간 만료를 고려하지만,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며 "푸틴(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압박을 더 할 모든 선택지를 살펴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채권 원리금 상환을 강제로 막는 이번 조처가 시행된다면 러시아의 디폴트를 둘러싼 불안이 재발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러시아의 외채 디폴트는 1917년 소비에트연방(소련)을 수립한 혁명 때 이후 한 차례도 없었습니다.

러시아는 이달 초 디폴트 위기를 맞았으나 유예기간을 이용해 자국 내 보유외화로 국채 원리금을 갚아 급한 불을 껐습니다.

현재 러시아가 대외 국가채무의 규모는 400억 달러(약 50조8천억 원) 정도로, 러시아는 당장 이달 27일까지 2026년, 2036년 만기 외채의 채무를 이행해야 합니다.

<제작 : 진혜숙·김가람>

<영상 : 로이터>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