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300 영웅' vs '인간 탈 쓴 늑대"…아조우스탈 전사들 운명은?

05-18 14:01

(서울=연합뉴스) 우크라이나 남부도시 마리우폴을 내어주지 않으려고 끈질기게 항전해 온 260명 이상의 우크라이나군 병력이 17일(현지시간) 최후의 보루로 삼았던 아조우스탈 제철소의 지하터널에서 나와 사실상 러시아에 투항했습니다.

중상자 50여 명을 포함해 265명 안팎의 '아조우스탈 전사들'은 러시아 측이 통제하는 지역의 의료시설 등으로 이송된 것으로 알려졌으나 향후 이들의 운명은 현재로서는 전혀 예상할 수 없습니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까지 나서 이들을 '영웅'으로 부르며 아직도 아조우스탈에 남아 있을 잔존 병력과 함께 어떻게든 구해내 고향으로 돌아올 수 있게 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그러나 러시아 측에서 이에 호응할 것이라는 조짐은 아직 나타나지 않고 있습니다.

AP 통신에 따르면 뱌체슬라프 볼로딘 러시아 하원의장은 아조우스탈 수비군 가운데 '전쟁범죄자'가 있다면서 이들은 포로 교환이 아니라 재판 대상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휴전 협상에 러시아 측 대표단의 일원으로 참여했던 레오니드 슬루츠키 의원은 아조우 연대 대원들을 "인간의 탈을 쓴 짐승들"이라고 지칭하면서 러시아의 사형 집행 유보 방침을 이들에 대해서만큼은 적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일부 러시아 관리들이 포로로 붙잡힌 아조우스탈 수비군은 재판을 받을 수 있으며 심지어 사형에 처할 수도 있다고 말한다고 전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진혜숙·정다운>

<영상 : 로이터·AZOV media 유튜브·젤렌스키 유튜브>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