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뉴스프라임] 진용 갖춰가는 윤석열 정부 초대 내각…평가는?

05-17 20:25


■ 방송 : 2022년 5월 17일 (화) <이슈 '오늘'>
■ 진행 : 성승환, 강다은 앵커
■ 출연 : 이근면 성균관대 특임교수

반쪽으로 출범했던 윤석열 정부 내각이 점차 진영을 갖춰가는 가운데, 인선에 대한 엇갈린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이 시간, 기업 인사 전문가로 활약하다 초대 인사혁신처장을 지낸 이근면 전 처장과 말씀 나눠보겠습니다.

어서 오세요.

<질문 1> 인재를 발탁하고 적재적소에 기용하는 것도 대통령의 덕목 중 하나죠. 지금까지 채워진 윤석열 1기 내각에 대해 40년 가까이 기업과 정부의 인사를 맡았던 담당자로서 총평을 해주신다면요?

<질문 2> 국민이 절대 납득 할 수 없다고 보는 장관 후보자가 있었나요?

<질문 3>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후보자의 자격을 놓고 여야의 대립이 거셌죠. 그런데 이 시간이 후보자의 능력을 검증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흠결만 들춰낸 시간이라는 지적도 있습니다. 인사청문회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는데, 어떤 점이 보완되어야 할까요?

<질문 4> 정책 역량 물론이고 도덕성도 후보자의 자격을 판단하는 요소인데요. 도덕성은 절대적인 기준이 없고 시대에 따라 변하기도 하잖아요?

<질문 5> 인수위 구성 때는 '서오남', 내각 구성 때는 '서육남'이라는 표현이 나왔습니다. 윤 대통령은 능력 위주의 인사를 강조했지만, 안배가 아쉽다는 평가도 나옵니다. 인재를 기용할 때 개인의 능력이 더 중요하다고 보세요? 아니면 전체적인 균형이 더 중요하다고 보세요?

<질문 6> 윤 대통령의 인사 스타일을 보면 자신이 직접 경험해 본 인사들을 중용하는 경향이 있는데, 이에 대해서는 어떻게 보세요?

<질문 7> 인사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인재를 관리하는 것도 중요할 텐데, 조언을 해주신다면요?

<질문 8> 출범한지 이제 딱 일주일(17일 기준)된 윤석열 정부가 가장 먼저 풀어야 할 과제는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