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핵무기 개발용 외화벌이"…북한 IT 인력들 해외 위장취업

05-17 13:47


[앵커]

북한이 핵과 미사일 개발에 쓸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자국의 IT 개발자들을 해외에 위장 취업시키고 있는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국제사회 감시망을 피하는 수법이 갈수록 교묘해지고 있다는 평가인데요.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자신을 한국인이나 중국인이라고 사칭하는 북한 IT 기술자들을 조심하라.

북한이 고도로 숙련된 IT 인력 수천명을 해외로 파견하거나 자국 내에서 작업해 외화벌이에 나서고 있다는 경고가 나왔습니다.


미 국무부와 재무부, 연방수사국이 공동 발표한 지침에 따르면 북미, 유럽 등지 고객과 프리랜서로 계약한 이들은 소프트웨어나 모바일 앱 개발을 통해 수익을 창출합니다.

해외 공장 또는 건설 현장에서 근무하는 기존 북한 노동자보다 10배 넘는 수입을 올리며, 팀으로 일하면 연간 300만 달러, 우리돈 약 38억 원 이상 받기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렇게 벌어들인 돈은 북한 정부로 흘러들어가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개발에 중요한 수입원이 된다는 설명입니다.

특히 미국을 기반으로 한 원격 근무자로 표시하거나 북한 국적이 아닌 이들에게 하청을 줌으로써 신원과 위치를 모호하게 만들 수 있다는 지적입니다.

하나의 계정에서 다양한 IP 주소로 짧은 시간에 다중 접속하는 것이 대표적인 북한 IT 근로자 식별법. 중국 기반 은행계좌 플랫폼을 통해 송금하거나 가상화폐로 결제를 요청하는 경우 역시 주의깊게 살펴봐야 한다고 경고했습니다.

미 정보 당국은 이들을 고용하거나 금융거래하는 개인과 기업은 유엔 제재 또는 미국법 위반으로 처벌받을 수 있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이같은 경고는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을 잇달아 발사한데 이어 핵실험 우려까지 제기되는 가운데 나온 것으로, 북한의 불법 자금 확보를 원천차단하겠다는 미국의 의지가 엿보이는 대목입니다.


미국은 앞서 북한이 가상화폐 세탁을 통해 각종 무기 개발 자금을 확보하고 있다고 보고, 이러한 작업을 도운 기업을 처음 제재하기도 했습니다.

연합뉴스 김지선입니다.

#외화벌이 #북한 #미국 #IT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