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방역협력 실무접촉 제안에도 북한 '무응답'…상황 통제 자신감?

05-16 19:26


[앵커]

우리 정부가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 중인 북한에 방역협력을 위한 실무 접촉을 제안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은 현재 무응답으로 일관하고 있는데요. 그 이유는 무엇때문일까요.

한상용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오전 11시 정부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대북 통지문 발송을 시도했습니다.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첫 남북간 실무접촉 시도로, 이 통지문에는 북한과 방역 협력을 위해 실무 접촉을 제안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북측의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발생과 관련해 백신을 비롯한 의약품, 마스크, 진단도구 등을 제공하고, 우리측의 방역 경험 등 기술협력도 진행할 용의가 있다는 뜻을 전달하려 한 겁니다.


권영세 통일부 장관 명의로 되어 있고, 수신인은 북측 김영철 통일전선부 부장입니다.

하지만 북한은 이러한 접촉 시도에 아직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당장 우리측 제안을 받아들일 의사가 없음을 에둘러 표시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이에 따라 우리 정부의 후속 논의도 곧바로 진전을 보기 어렵게 됐습니다.

<통일부 대변인> "북측도 희망하는 방안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구체적인 협력의 분야와 내용은 향후 남북 간 협의가 이루어진다면 그 계기에 세부적으로 논의될 수 있을 것으로 봅니다."

사실 북한 내부 분위기를 봤을 때 일찌감치 호응을 기대하긴 어렵다는 관측이 지배적이었습니다.

일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현 상황이 지역 간 통제 불능한 전파가 아니다"라며 어느 정도 상황 통제에 자신감을 보였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김 위원장은 중국의 방역 체계를 벤치마킹하라고 지시함에 따라 국제사회에 지원의 손길을 내민다해도 중국에 먼저 요청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분석됩니다.

다만 북한에서 코로나 확산세가 간단치 않다는 점에서 만약 통제가 불가능하다고 판단될 경우 북측이 전향적으로 나올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연합뉴스TV 한상용입니다.

#방역 #북한 #코로나 #실무접촉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