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길이 721m' 세계 최장 출렁다리 개통…"아드레날린 샘솟아"

05-16 16:49

(서울=연합뉴스) 세계에서 가장 긴 보행 현수교가 체코에서 문을 열었습니다.

AP 통신 등 외신은 13일(현지시간) 폴란드 국경과 맞닿은 체코 북동부 지역의 크랄리츠키 스네즈니크 산맥에 있는 '스카이 브리지 721'가 대중에 공개됐다고 전했습니다.

다리 이름은 그 길이가 721m인 데서 따왔습니다.

이는 직전까지 최장 보행 현수교였던 포르투갈의 '아로카 브리지'(516m)보다 205m 더 깁니다.

두 개의 산등성이 사이에 걸려있는 스카이 브리지 721의 최고점 높이는 95m에 달합니다.

다리에는 동시에 최다 500명까지 들어설 수 있지만, 개통 첫 2주 동안에는 이 절반 수준까지만 입장이 허용됐습니다.

시속 135㎞에 달하는 바람이 불면 안전상 이유로 다리는 폐쇄됩니다.

개통 첫날 '스카이 브리지 721'를 찾은 한 여성 관광객은 로이터 통신에 "짜릿한 것이 좋아 이 곳까지 왔는데 보상받는 느낌"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리가 완공되기까지는 2년이 걸렸고 공사 비용에는 2억 체코 코루나(약 107억7천400만 원)가 들었습니다.

일각에서는 주변 환경을 고려할 때 다리가 너무 거대하다거나 주민 500명도 채 안 되는 마을에 관광객이 과다 유입돼 혼란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제작 : 진혜숙·변혜정>

<영상 : 로이터·Dolni Morava 유튜브 채널>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