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러군 고전 속 지휘관 숙청설…게라시모프 총참모장 직무정지?

05-13 17:24

(서울=연합뉴스)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군이 예상 밖으로 고전하는 가운데 러시아군을 총지휘하는 발레리 게라시모프 총참모장(합참의장 격)이 해임 수순을 밟고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습니다.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는 올렉시 아레스토비치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보좌관의 말을 빌려 게라시모프 총참모장이 직무정지 상태일 수 있다고 13일(현지시간) 보도했는데요.

아레스토비치 보좌관은 "사전정보에 따르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그의 측근들은 게라시모프에게 군 지휘권을 계속 맡겨야 하는지를 평가하고 있다"며 "이는 게라시모프가 평가를 받는 동안 직위를 떠나 있음을 시사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게라시모프의 해임 가능성에 대해 러시아는 공식적으로 확인하지 않고 있습니다.

그러나 러시아군이 이번 전쟁에서 기대한 성과를 건지지 못하고 있는 상황을 두고 게라시모프를 비롯한 군의 고위 사령관들이 숙청될 것이라는 추측은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2차 세계대전 승전 기념일(러시아 '전승절')인 지난 9일 러시아가 모스크바 붉은광장에서 개최한 열병식에 게라시모프가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점도 이런 관측에 힘을 실었습니다.

러시아군은 부인하지만 지난 2월 침공 후 우크라이나군과의 전투에서 러시아가 예상 밖으로 고전하고 있다는 건 국제사회의 대체적인 평가인데요.

푸틴 대통령의 군 지도부 숙청설을 뒷받침할 만한 소문도 잇따라 나오고 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이봉준·안창주>

<영상:로이터·러시아 국방부 유튜브>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