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윤석열 정부 첫 당정 "소상공인 누구나 최소 600만원 손실보상"

05-11 17:24


[앵커]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첫 당정 협의가 오늘(11일) 열렸습니다.

당정은 당장 시급한 코로나 손실보상과 관련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누구나 최소 600만 원의 보상금을 지급하기로 하고 지원 수혜 대상도 넓혔는데요.

임혜준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열린 첫 당정 협의. 정부와 국민의힘은 손실보상금 신속 지원에 대한 공감대를 확인했습니다.

당정은 우선 코로나 피해를 호소하는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에게 최소 600만 원 이상의 보상금을 지급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성일종 / 국민의힘 정책위의장> "이번 추경은 회복과 희망드리는 윤석열 대통령의 공약 이행 추경이 되겠습니다. 소상공인 자영업자 분들의 손실 온전히 보상 위해 소상공인 누구에게나 최소 600만 원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손실보상 보정률도 100%까지 끌어올리고, 분기별 하한액도 현행 50만 원에서 100만 원으로 확대하며 적극적 지원 방침도 굳혔습니다.

그동안 지원 대상에서 소외된 여행, 공연전시, 항공운수업을 포함시켰고 특수형태근로자 등 사각지대까지 수혜범위를 넓혔고, 저소득층과 취약계층 225만 가구에 대해선 긴급생활지원금도 최대 100만 원까지 지원한다는 계획입니다.

당정 협의와 관련해 민주당은 신속 지원을 강조하면서 추경 규모와 지출 구조조정에는 철저한 검증을 예고했습니다.

<박홍근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53조 원의 천문학적 초과세수는 국가 살림의 근간을 흔들 만큼 매우 심각한 문제임으로 예산당국과 세정당국의 의도성 등을 철저히 따져보고 대응하겠습니다."

이번 2차 추경안은 내일(12일) 열리는 임시국무회의를 거쳐 금요일 국회에 제출될 예정입니다.

연합뉴스TV 임혜준입니다. (junelim@yna.co.kr)

#첫 당정협의 #소상공인_자영업자 #임시국무회의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