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취임 일성으로 '북한 비핵화' 강조…경제적 보상 제안

05-10 15:34


[앵커]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북한 비핵화도 중요하게 강조했습니다.

북한 핵 문제 해결을 위해 대화에 나서겠다며, 북한이 실질적인 비핵화에 나선다면 획기적인 경제적 보상을 계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성림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의 핵은 한반도뿐 아니라 아시아와 세계의 평화를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한 윤석열 대통령.

일시적이고 취약한 평화가 아닌 지속 가능한 평화를 위해서는 북핵 문제 해결이 우선임을 강조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문재인 정부에서 사용했던 '한반도 비핵화'라는 용어 대신 '북한 비핵화'가 목표라고 명시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대화의 문을 열어놓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윤 대통령은 북한이 비핵화에 나설 경우 획기적인 경제적 보상을 준비하겠다고 제안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북한이 핵 개발을 중단하고 실질적인 비핵화로 전환한다면 국제사회와 협력하여 북한 경제와 북한 주민의 삶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담대한 계획을 준비하겠습니다."

'북한 비핵화 시 경제적 보상' 로드맵은 새 정부 국정과제에 포함된 대북정책 구상입니다.

구체적으로 북한 비핵화 과정과 유기적으로 연계된 경제협력 비전, 즉 '남북공동 경제발전계획'을 수립하고 추진하겠다는 계획입니다.

하지만 윤석열 정부의 대북 구상은 이명박 정부의 대북 기조였던 '비핵·개방 3000'과 매우 유사해 북한의 호응을 끌어내기가 쉽지 않을 거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무엇보다 북한이 이달 중에 윤석열 정부의 첫 한미정상회담을 겨냥해 7차 핵실험에 나설 가능성이 큰 상황이어서 북한 비핵화 협상의 길은 요원해 보입니다.

군 당국은 현재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의 3번 갱도 복구 작업이 거의 마무리돼 핵실험이 임박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남북관계에서 원칙과 상호주의를 강조하는 윤석열 정부는 단호한 대응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지성림입니다. (yoonik@yna.co.kr)

#윤석열_대통령 #취임사 #북한 #비핵화 #핵실험 #경제협력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