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이재명 "당선 뒤 코로나 보상에 50조…긴급재정명령 발동 해서라도"

01-28 20:54

[뉴스리뷰]

[앵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집권 뒤 코로나19 피해 보상과 경제 활성화를 위해 50조원을 확보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추경을 추진하되, 그 길이 막히면 긴급재정경제명령권을 발동하겠다고 예고했습니다.

서혜림 기자입니다.

[기자]


오미크론 변이 확산세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대한의사협회를 찾은 이재명 후보.

방역을 위해 희생을 감수한 국민에 대한 충분한 보상이 필요하다며, 국회에 제출된 추경안의 증액을 재차 요청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정부에도 어려움이 있겠지만 국민의 고통이 매우 크다는 점을 감안해서 최소한 야당이 요구하는 35조원 정도의 지원 예산을 편성해주시는 데 동의해주시길 간곡히 다시 한 번 요청 드리고…"

나아가 이 후보는 집권 후의 지원 약속도 내놨습니다.

이번 추경의 규모와 관계없이, 코로나19 피해 보상과 경제 활성화 등을 위해 50조원의 재원을 별도로 마련하겠다는 겁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당선이 되면 50조원 이상의 (코로나19 피해) 지원, 보상, 경제 활성화를 위한 예산을 반드시 확보하겠고, 추경 방식으로 해 보되, 그게 여의치 않으면 긴급재정명령권을 발동해서라도 약속한 50조원 이상의 지원을 반드시 하겠습니다."

이같은 이 후보의 메시지는 거센 코로나19 확산세 속 민심을 다독이려는 포석으로 풀이됩니다.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과 맞물려 방역체계의 혼란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차기 정부가 그 희생을 철저히 보상하겠다는 메시지로 표심 이탈을 차단하려는 전략이라는 해석입니다.

이와 함께 이 후보는 김포 해병대 2사단을 찾으며 '안보 행보'에도 나섰습니다.

특히 이 후보는 북한의 잇단 미사일 발사에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는데, '강한 유감'만 표시한 현 정부의 메시지를 넘어서는 수위여서 차별화 전략의 일환이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이 후보는 또 해병대를 해군에서 독립해 '준4군 체계'로 개편하겠다는 공약도 발표했습니다.

연합뉴스TV 서혜림입니다. (hrseo@yna.co.kr)

#이재명 #긴급재정명령 #50조원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