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뉴스프라임] 오미크론, 설 연휴가 변수…안전하게 보낼 방법은?

01-28 20:42


■ 방송 : 2022년 1월 28일(금) <이슈 '오늘>
■ 진행 : 성승환, 강다은 앵커
■ 출연 : 김경우 인제대 서울백병원 교수

설 명절을 맞아 고향에 내려가는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전국적으로 이동량이 많은 이번 연휴가 오미크론 확산의 분수령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는데요.

연휴를 안전하게 보내기 위한 방법들, 김경우 인제대 서울백병원 교수와 짚어보겠습니다.

<질문 1> 연일 1만명대 신규 확진자가 나오고 있는데, 현재 의료 현장에서 대응 여력은 어느 정도인가요?

<질문 2> 내일(29일)부터 코로나 진단검사 체계가 달라집니다. 신속항원검사가 확대되는 데 우선 선별진료소만 해당되는 거죠? 방역 체계가 바뀌면서 우려되는 점은 없나요?

<질문 3> 올해도 코로나 상황 속에 설 명절을 맞게 됐습니다. 오미크론 확산세에 혹시 연휴 동안 코로나 검사를 받아야 할 상황이 생기면 어떻게 해야 할지 제일 궁금하실 것 같은데요?

<질문 3-1> 앞서(26일) 진단검사 체계를 전환한 광주·전남·평택·안성 등 4개 지역을 방문했을 경우에도 같은가요?

<질문 4> 오미크론은 감기와 증상이 비슷해서 자칫하면 그냥 가벼운 감기로 생각할 수도 있을 것 같은데, 특히 눈여겨봐야 할 증상이 있을까요?

<질문 5> 오늘부터 귀성 행렬이 시작됐습니다. 차에서 장시간 이동 시 감염 위험을 낮추는 방법이 있을까요?

<질문 6> 최대한 이동과 만남을 자제하는 것이 좋지만 꼭 고향을 찾아야 하는 경우, 가족들끼리 어떤 방역수칙을 지켜야 할까요?

<질문 7> 연휴가 끝나고 출근·등교 등 일상으로 복귀하기 전 건강 상태를 다시 한 번 확인하는 것도 중요할 것 같은데요?

<질문 7-1> 다음 달 3일부터는 원한다고 해서 모두 PCR검사를 받을 수 없습니다. 자가진단키트를 사용하는 분들이 많을 것 같은데 신속항원검사라도 의료 전문가들이 진행했을 때와 일반인들이 했을 때 결과가 다르게 나올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셀프 검사할 때 주의할 점 알려주세요.

<질문 8> 다음 달 3일부터 동네 병·의원에서도 코로나 진단 검사와 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 진료비는 개인이 부담해야 하나요?

<질문 9> 정부가 이동량이 많은 설 연휴가 오미크론 확산의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전망하면서도 거리두기는 강화하지 않겠다고 밝혔는데요. 거리두기 강화 없이도 대응이 가능할까요?

#오미크론 #설명절 #코로나19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