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尹 역제안에 李 수용'…31일 양자토론 가닥

01-27 20:58

[뉴스리뷰]

[앵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대선후보 토론 일정과 방식을 놓고 온종일 '핑퐁 게임'을 벌였습니다.

일단 오는 31일 이재명 윤석열 후보의 양자토론 개최로 가닥을 잡았는데, 방송사 주관 4자 토론에는 접점을 찾지 못했습니다.

서혜림 기자입니다.

[기자]


대선후보 토론회를 놓고 하루종일 공방을 벌인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줄다리기 끝에 오는 31일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의 양자 토론을 추진하는 데 의견을 모았습니다.

법원의 결정으로 제동이 걸린 방송사 주관 대신 다른 방식으로 '양자 토론'을 하자는 국민의힘의 제안을.

<성일종 / 국민의힘 TV토론 실무단장> "31일 국회 혹은 제3의 장소를 잡아 양자토론을 개최할 것을 민주당에 제안합니다."

민주당이 전격 수용한 겁니다.

<박주민 / 더불어민주당 방송토론콘텐츠 단장> "양자토론이 필요하다면 그것은 저희가 병행해서 진행하도록 하겠습니다."

동시에 민주당은 이미 성사 단계에 와 있던 방송사 주관 4자토론에 대한 국민의힘의 명확한 입장도 함께 요구했습니다.


앞서 법원이 국민의당과 정의당이 낸 '양자 TV토론'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하면서, 여야는 오는 31일이나 다음 달 3일 양자가 아닌 4자 토론을 개최하는 방안을 방송사들로부터 제안 받은 상태.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요구하는 자체 양자토론과 함께 4자 방송토론에도 참여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일단 31일 양자토론을 진행하고, 방송사 주관 4자 토론에 대해서는 별도로 논의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국민의당과 정의당도 국민의힘을 비판했습니다.

안철수 후보는 "저와 토론하는 것이 무섭나 보다"라며 윤 후보를 겨냥했고, 심상정 후보는 "해치지 않을테니 궁색한 꼼수로 도망가지 말라"고 지적했습니다.

TV토론을 둘러싼 샅바싸움이 길어지면서, 유권자들의 피로감을 가중하고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옵니다.

연합뉴스TV 서혜림입니다. (hrseo@yna.co.kr)


#이재명 #윤석열 #양자토론 #4자토론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