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현대건설 누가 막나…후반기 더 뜨거워질 코트

01-27 19:22


[앵커]

최고의 겨울 프로 스포츠인 V리그가 내일(28일)부터 후반기 레이스에 돌입합니다.


역대급 성적을 올리고 있는 현대건설의 질주와 치열한 봄 배구 티켓 경쟁까지 관전 포인트를 이대호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3년 만에 열린 올스타전에서 화려한 댄스 퍼레이드로 팬들에게 기쁨을 선물한 선수들이 다시 코트로 돌아옵니다.

팀당 정규시즌 12경기씩 남겨둔 프로배구는 여자부 흥국생명과 현대건설, 남자부 우리카드와 현대캐피탈의 맞대결로 후반기를 출발합니다.

4라운드까지 개막 12연승 후 1패, 그리고 11연승을 달린 여자부 1위 현대건설은 순위가 아닌 기록에 도전합니다.

사실상 정규시즌 우승을 예약한 가운데 역대 여자부 최다승과 최다 승점 기록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순위만 놓고 보면 여자부 4위, KGC인삼공사가 가장 치열한 싸움을 앞두고 있습니다.

3·4위 승점 차가 3점 이하면 준플레이오프가 열리는데, 전반기 막판 5연패로 3위 GS칼텍스에 승점이 9점이나 뒤처진 인삼공사는 후반기 반전이 절실합니다.

<이소영 / KGC인삼공사> "저희가 초반보다 성적이 떨어졌는데, 후반기에 좀 더 좋은 모습 보여드려서 차고 올라가는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

남자부는 꼴찌 OK금융그룹까지 봄 배구가 사정권일 정도로 역대급 순위 싸움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1위 대한항공과 2위 KB손해보험은 선두 싸움과 동시에 중위권 팀의 추격까지 견제해야 할 상황입니다.

현재 881점으로, V리그 최다득점인 1,282점에 도전하고 있는 KB 케이타의 신기록 달성 여부도 지켜봐야 할 대목입니다.

연합뉴스TV 이대호입니다.

#여자배구 #현대건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