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이 "5·18 정신 헌법에"…윤 "청와대 부지 국민께"

01-27 14:15


[앵커]

대선레이스 상황 살펴보겠습니다.

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광주를 찾아 지역 공약을 발표했습니다.

'5·18 정신'을 헌법에 명문화하고, 광주 공항을 이전하겠단 내용이 핵심인데요.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나경렬 기자.

[기자]

네, 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최근 지지율 정체 상황 속에 찾은 곳은 광주였습니다.

광주를 민주당의 죽비이자 회초리라고 강조하며, 광주 시민들이 목숨 바쳐 지키고자 했던 가치와 정신을 잊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헌법 전문에 명문화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5·18 원본자료와 해외자료를 수집하고 통합 관리하는 5·18 국가기록원을 설립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후보는 5·18 정신을 헌법에 담는 데 여야 이견이 없는 만큼, 개헌을 통해 이를 실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가덕도 신공항과의 형평성을 맞추기 위해 광주 군공항 이전을 적극 지원하겠다는 공약도 내놓았습니다.

공약발표 이후엔 광주 화정동 아이파크 붕괴 사고 현장을 찾아 피해자 가족들을 만났는데, 국가 역량을 동원한 수색 작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국무총리에게 건의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이 후보는 중대재해를 반복하는 기업들의 건설 면허를 취소하는 게 마땅하다는 의견도 내놨습니다.

[앵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새로운 형태의 대통령실을 제안하는 내용의 정치 분야 공약을 발표했군요.

이 내용도 전해주시죠.

[기자]

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자신이 집권하게 되면 기존의 청와대는 사라질 것이라고 했습니다.

지금의 체제로는 국가 위기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다며 자신의 정치 분야 공약을 발표했는데요.

윤 후보는 먼저 대통령실을 정부 서울청사로 옮기고, 기존 청와대 부지는 국민에게 돌려주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이 청와대 부지를 어떻게 활용할지도 국민 판단에 맡기겠다고 했습니다.

또, 대통령실은 비서실장과 정예화한 참모들, 분야별 민관합동위원회로 조직 구조를 바꾸겠단 계획도 내놨는데, 국가 주요현안과 미래 전략 수립에만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윤 후보는 소통하는 대통령이 되기 위해 제왕적 대통령의 잔재부터 청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SNS를 통해선 '주식양도세 폐지' 7글자 공약을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어제(26일) 법원이 양자 TV토론을 불허한다는 판단을 내놓았는데, 국민의힘이 하루 만에 다시 양자 토론을 제안했다고요?

[기자]

네, 국민의힘 TV토론 협상단이 오는 31일 국회나 제3의 장소에서 양자토론을 하자고 다시 제안했습니다.

어제(26일) 법원은 방송이 선거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고 보고 민주당과 국민의힘만의 양자 TV토론을 불허했는데요.

국민의힘은 방송사가 주최하지 않는 방식으로 '양자 토론회'를 열자고 역제안을 한 겁니다.

윤 후보는 사법부 판단을 존중하며 양당 합의 사안을 이행하자는 취지라고 설명했습니다.

4자 토론의 당사자들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자꾸 복잡하게 만들고 있다며 진정성 있게 임하라고 했고 민주당 방송토론콘텐츠단은 "4자토론이 먼저"라며 국민의힘 제안을 사실상 거부했습니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궁색한 꼼수를 내세우며 2자 토론으로 도망가지 말라고 했고,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측은 다자 토론도 상관없다는 입장이 하루 만에 바뀌었다며, 끝까지 거부한다면 국민의힘을 빼고 3자 토론을 하면 된다고 압박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이재명 #윤석열 #TV토론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