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밤새 거센 불길과 싸운 소방관들…음성 화재 진화

01-26 10:31

(서울=연합뉴스) 25일 오후 11시 17분께 충북 음성군 대소면 성본리의 한 플라스틱 제조 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습니다.

공장 2개 동 400㎡를 태웠고 2억5천만 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야간이라 공장 가동은 이뤄지지 않았고 덕분에 인명 피해는 없었습니다.

화재 진압에 133명과 29대의 장비가 투입됐습니다.

소방당국은 불이 나고 19분 뒤인 전날 오후 11시 36분 대응 1단계를 발령했고, 4시간여 후인 26일 오전 3시 36분께 큰 불길이 잡혔다고 보고 대응 단계를 해제했습니다.

그러나 공장 인근에 적재물과 가연성 제품이 많아 완전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는데요. 이 탓에 화재 발생 이후 6시간 40분만인 26일 오전 6시가 돼서야 불이 완전히 꺼졌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이봉준·전석우>

<영상 : 연합뉴스TV>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