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李 측근들 "임명직 일절 안해"…불붙는 與 인적쇄신

01-24 20:17


[앵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측근 모임인 이른바 '7인회' 소속 의원들이 백의종군을 선언했습니다.

대선에서 승리한다고 해도, 그 어떤 임명직도 맡지 않겠다고 약속한 것인데요.

그 결단의 배경과 의미를 서혜림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4선의 정성호 의원을 비롯한 '7인회' 의원들이 국회 기자회견장에서 대국민 약속을 했습니다.

<정성호 /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민이 선택해 주실 이재명 정부에서 국민의 선택 없는 임명직은 일체 맡지 않겠습니다."

새롭게 꾸려질 이재명 정부는 오직 능력에 따라 인재를 등용할 것이라고 강조하며, 현 정부의 '회전문 인사'에 대한 통렬한 반성도 내놨습니다.

<정성호 /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번 정부에서도 보은 인사, 회전문 인사, 진영 인사의 고리를 끊어내지 못했습니다. 앞으로 국민이 선택해 주실 이재명 정부는 달라야 합니다. 편 가르기를 넘어, 지역을 넘어, 오직 능력과 성실함을 기준으로 선택돼야 합니다."

7인회의 이같은 선언은 당내 쇄신에 속도를 내기 위한 포석으로 분석됩니다.

지지율 답보상태를 타개하기 위해 86그룹의 용퇴 등 '결단'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되는 가운데, 이 후보의 측근 그룹이 더 큰 쇄신에 불을 붙이는 불쏘시개 역할을 자임한 것이라는 해석입니다.

<강훈식 / 더불어민주당 전략본부장 (CBS '김현정의 뉴스쇼')> "(86그룹 용퇴에 대한) 요구가 있고 움직임이 있는 것 자체, 그리고 그런 것들은 가시화될 수 있는 여지들도 충분히 존재한다고 봐야죠."

이들의 선언이 25년 전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측근 그룹의 선언을 빼닮았다는 점도 주목할만 합니다.

15대 대선을 앞둔 1997년 9월, 김대중 당시 총재의 측근인 권노갑 의원 등 7명도 "김 총재가 집권할 경우 어떠한 주요 임명직 자리에도 결코 나서지 않겠다"고 선언했던 겁니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을 떠올릴 수 있는 내용과 형식을 빌려, 쇄신에 대한 설득력과 당내 결속력을 높이려는 전략이 깔린 것이라는 해석도 나옵니다.

연합뉴스TV 서혜림입니다. (hrseo@yna.co.kr)

#7인회 #백의종군 #86그룹_용퇴론 #쇄신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