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울산 섬유공장 화재…13시간 만에 큰불 잡아

01-24 13:04


[앵커]

어제(23일)저녁, 울산의 한 섬유 소재 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밤새 진화를 작업을 벌였습니다.

13시간여 만에 큰 불길을 잡았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해서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고휘훈 기자.

[기자]


네, 화재가 발생한 공장 정문 앞에 나와 있습니다.

현재 잔불을 잡는 작업이 진행되고 있어 현장 접근은 어려운 상황인데요.

불은 어제(24일)저녁 6시 55분쯤, 이곳 남구 효성티앤씨 공장에서 발생했습니다.

처음에는 관할 소방서 인원과 장비를 동원하는 '대응 1단계'를 발령해 진화에 나섰는데요.

불길이 쉽게 잡히지 않으면서 밤 10시 36분쯤 '대응 2단계'로 격상했습니다.

대응 2단계는 인접 소방서의 소방력까지 동원하는 것으로, 울산소방은 부산과 경남, 경북소방본부도 공동 대응을 요청했습니다.

소방 인력 600여 명, 헬기 그리고 대용량포방사시스템 등 장비 80여 대가 투입됐습니다.

화재 초기에 불을 끄려던 직원 2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진 것 외에 아직까지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소방당국은 이날 불이 건물 공조실 지하 1층에서 시작된 불길이 덕트를 타고 건물 상층부로 확대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인접한 완제품 보관 창고에 불이 옮겨붙으면서 화재를 키웠는데요.

강한 바람이 분데다 나일론 등 섬유 원재료와 염색 가공제품 등 인화성 물질이 많아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화재 발생 13시간여만인 오늘(24일) 오전 8시 15분쯤, 큰 불길은 잡은 상태입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진화가 모두 완료되는 대로 공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울산 화재 현장에서 연합뉴스TV 고휘훈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