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헌혈 감소로 혈액수급 비상…혈액 보유량 4일분 이하

01-22 13:48


[앵커]

한파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 영향으로 헌혈 인구가 계속 줄어들고 있습니다.

여기에 설 연휴까지 앞두고 있어 혈액 수급에 큰 차질이 예상되는데요.

헌혈의집에 뉴스캐스터가 나가 있습니다.

홍현지 캐스터.

[캐스터]


네, 저는 지금 헌혈의집 서울 발산역센터에 나와있습니다.

휴일임에도 불구하고 이곳 헌혈의집을 방문해서 따뜻한 이웃 사랑을 실천하려는 시민들이 눈에 띕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헌혈자 방문은 약 30% 정도 감소했습니다.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우려와 최근 오미크론 확산, 또 겨울철 한파로 외출을 꺼리면서 헌혈 참여가 크게 줄어든 것으로 보입니다.

여기에 설 연휴를 앞두고 헌혈자가 더욱 줄어 혈액 수급이 더 어려워 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현재 국내 혈액 보유량은 3.7일분까지 줄어, 적정량인 5일분에 못 미치는 관심 단계 입니다.

보유량이 3일분 미만인 '주의' 단계가 되면 의료기관이 필요로 하는 만큼의 혈액을 공급할 수 없게 됩니다.

헌혈의 집에서는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고 손 위생도 철저히 하고 있고, 관련 물품들은 모두 일회용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이곳을 포함한 전국 헌혈의 집과 헌혈 버스는 하루에 두 번 씩 소독을 하고 있기 때문에 헌혈을 통한 코로나19 감염은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대한적십자사는 백신 접종일로부터 7일이 지나거나 완치 후 4주가 지난 확진자는 헌혈이 가능하다며, 적극적인 헌혈 참여를 독려하고 있습니다.

희망과 생명을 나눠주는 헌혈에 꾸준히 관심을 가지고 지속적으로 참여해 보는 것은 어떨까요.

지금까지 헌혈의집 발산역센터에서 연합뉴스TV 홍현지입니다.

#헌혈의집 #헌혈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