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오미크론 첫 보고 나흘전…뉴욕 생활하수서 징후 발견

01-21 20:55

[뉴스리뷰]

[앵커]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처음으로 보고되기도 전에 미국 뉴욕시의 생활하수에서 오미크론 징후가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미크론 변이가 생각보다 훨씬 더 광범위하게 펴져 있었음을 시사한다는 지적입니다.

방주희 PD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터]


오미크론 세계 첫 환자가 보고되기도 전인 지난해 11월 중순, 미국 뉴욕시에 오미크론 변이가 있었을 가능성이 제기됐습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와 뉴욕 등의 연구자들의 조사 결과, 11월 21일 뉴욕 생활하수 샘플에서 오미크론 변이 단서가 나타난 겁니다.

이는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첫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를 보고하기 4일 전이며, 미국의 첫 오미크론 감염자가 나오기 10일 전입니다.

캘리포니아와 텍사스 등에서도 11월 말 채취한 하수 샘플에서 오미크론 변이 형질이 발견됐습니다.

뉴욕 연구진들은 2020년 여름부터 도시 하수에서 정기적으로 샘플 검사를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흔적을 추적해 왔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이번 연구결과가 확진자 데이터로 드러난 것보다 더 광범위하게 오미크론 변이가 퍼져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이번 연구는 또 하수에 대한 감시·조사가 신종 변이의 확산을 알려주는 조기경보 시스템 역할을 할 수 있음을 재확인하는 것이라는 평가를 받습니다.

연구에 참여한 CDC측은 이번 연구 결과가 오미크론이 얼마나 빠르게 확산하며, 어디에서 가장 먼저 나타날 가능성이 높은지에 대해 과학자들이 파악한 결과와 일치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뉴욕타임스는 이번 연구가 오미크론이 이들 도시에 있었다는 확정적인 증거는 아니라고 지적했습니다.

오미크론이 갖고 있는 많은 돌연변이 형질이 하수에서 발견됐지만 이들이 모두 같은 유전체에 있었는지는 입증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연합뉴스TV 방주희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