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날씨] 주말 추위 주춤…모레 강원 영동 최대 3㎝ '눈'

01-21 19:12


주말을 앞두고 매서운 찬바람이 잦아들었습니다.

오늘 서울 낮 최고 기온 4.6도까지 오르면서 심한 추위는 없었는데요.

내일 낮부터는 기온이 더 오르면서 예년 이맘때보다 높은 기온을 보이겠습니다.

내륙지역을 중심으로는 일교차가 큰 만큼 건강 관리 잘하셔야겠고요.

아직 한파 특보가 남아있는 경기 북부와 강원 내륙과 산지는 내일 아침도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지면서 춥겠습니다.

현재, 위성영상 보시면 전국 하늘 대체로 맑게 드러나 있습니다.

하지만, 내일 하늘 표정은 좋지 못한데요.

전국 하늘빛 점차 흐려지겠고요, 밤부터 호남과 제주에는 빗방울이 떨어지거나 눈이 날리겠습니다.

일요일에는 중부 지방은 다시 맑은 하늘이 드러나겠지만, 남해안과 동해안, 제주에는 눈비 소식이 있습니다.

강원 영동 지역에 최대 3cm의 눈이 내려 쌓이겠고요, 제주에는 최고 10mm의 강수량이 예상됩니다.

이 지역에 머무는 분들은 우산 잘 챙겨 주시길 바랍니다.

지금은 대부분 지역에서 공기 질을 회복했는데요.

다시 대기 정체가 이어지면서 내일 일부 중서부와 남부 지역은 공기가 탁하겠습니다.

건조 특보가 이어지고 있는 경남 해안 지역은 대기가 많이 메말라 있습니다.

각종 화재 조심하시길 바랍니다.

당분간 한파 수준의 추위는 없겠고요, 월요일 오전까지 동해안 지역에는 눈이나 비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지금까지 날씨 전해 드렸습니다.

(강지수 기상캐스터)

#일교차 #날씨 #추위 #눈비 #건조주의보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