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코로나 확산 속 수천명 승려대회…"대통령, 종교편향 사과해야"

01-21 17:00

(서울=연합뉴스) 조계종이 21일 대규모 승려대회를 열어 정부의 종교 편향을 주장하며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조계종은 이날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 앞마당에서 '종교편향, 불교왜곡 근절과 한국불교 자주권 수호를 위한 전국승려대회'를 개최했습니다.

조계사 대웅전 앞마당과 주차장 부지에 마련된 약 3천500석의 플라스틱 의자는 전국 각지 사찰에서 올라온 승려 참가자들로 대부분 채워졌습니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봉행사에서 "전통문화를 보존 계승해야 할 정부가 앞장서 종교 간 갈등의 원인을 제공하고 부추기며 책임을 전가하고 있다"고 맹비난했는데요,

불교계에서 차별 사례로 꼽은 '문화재관람료 통행세 지칭' 등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 송영길 대표, 김영배 최고위원 등이 현장을 찾아 직접 사과하려 했지만, 스님들의 항의에 무산됐습니다.

이번 승려대회는 정청래 의원이 작년 국정감사에서 문화재관람료를 두고 '통행세'로 지칭하고, 이를 걷는 사찰을 '봉이 김선달'로 발언한 것을 두고 불교계가 크게 반발하면서 촉발됐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오예진·김도희>

<영상: 연합뉴스TV>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