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2040년엔 신입생 40% 급감…대학 정원 줄여야"

01-19 18:57


[앵커]

약 20년 후에는 대학 입학 가능 인원이 지금보다 40% 가까이 줄어드는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지방 고등교육의 소멸 방지, 지역균형발전을 위해서라도 전체 대학 정원을 줄여가야 한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이동훈 기자입니다.

[기자]


2020년, 만 18살의 대학 입학 가능 인구는 46만4천여 명이었습니다.

출산율이 갈수록 떨어지는 상황에서 20년 후는 어떨까.

2040년 대학 입학 가능 인원은 28만3천여 명으로 2020년의 60% 수준으로 급락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교육부 대학 신입생 충원현황, 통계청 인구 자료를 바탕으로 낸 추계로, 대학 유형별로는 4년제 대학이 8만8천여 명, 전문대가 9만3천여 명 줄어들 전망입니다.

지역별로 보면 명암은 더욱 짙어집니다.

20년 동안 서울은 1만2천여 명 줄어드는 데 그치지만 경기·인천은 서울의 3배 정도의 인원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광역시와 비광역시 소재 대학들은 서울의 10배 이상인 13만여 명 줄어 입학 가능 인원이 절반 수준으로 급감할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지난해 수도권대학과 지방 국립대의 입학정원이 26만 명임을 감안하면 지방 사립대의 경우 폐교 수순을 밟게 될 수 있는 상황.

고등교육 생태계 유지를 위해서라도 전체 대학 정원을 현재보다 줄여 입학생 쏠림 현상을 줄여가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연덕원 / 대학교육연구소 연구원> "지방의 대학을 하나 살리는 문제가 아니라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라도 전체 대학이 정원을 감축해야 한다…어디서든 양질의 교육을 받을 수 있어야 하는 부분이 필요한 거고…"

정원 감축에 반발하는 수도권 대학들에 대한 교육당국의 재정 지원과 정상 운영이 불가능한 '한계 대학'들에 대한 구조조정도 병행돼야 한다는 분석입니다.

연합뉴스TV 이동훈입니다. (yigiza@yna.co.kr)

#입학정원#지방소멸#고등교육#한계대학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