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햄스터→사람' 전염 첫 의심 사례…2천마리 살처분 논란

01-19 17:09

(서울=연합뉴스) 홍콩 당국이 햄스터에서 사람으로 코로나19가 전파됐을 가능성을 의심하며 약 2천 마리의 햄스터를 모두 안락사시키기로 해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지난 16일 햄스터 등 설치류를 파는 코즈웨이베이의 애완동물 가게에서 일하는 23세 점원이 델타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는데, 감염원이 불분명해 관심을 모았습니다.

약 3개월 동안 델타 변이 감염자가 나오지 않은 홍콩 지역사회에서 갑자기 델타 변이 감염이 확인되자 당국은 해외에 다녀오지 않은 이 점원이 델타 변이에 감염된 것이 '이상한 사례'라고 지적하며 조사 중이었는데요.

홍콩 어업농업자연보호부(AFCD)는 지난 18일 해당 애완동물 가게의 햄스터 11마리가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을 확인했으며, 이들로부터 이 점원이 감염된 것으로 의심된다고 발표했습니다.

또한 지난 8일 이 가게를 다녀간 손님 1명과 그의 가족 1명 역시 델타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며, 예방적 조치로 약 2천 마리의 햄스터를 안락사시키기로 했다고 밝혔는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왕지웅·김현주>

<영상 : 연합뉴스TV·로이터>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