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광주시, 아파트 붕괴 48일 전 현장 점검…"육안 조사만"

01-18 17:21


광주시가 신축 공사 중 아파트가 붕괴하기 48일 전 현장을 점검하고도 징후를 알아차리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광주시에 따르면 시 공동주택 품질 점검단은 지난해 11월 25일 화정아이파크 현장을 점검했습니다.


지난 11일 발생한 붕괴 사고 48일 전으로 상층부가 무너진 201동은 22층까지 콘크리트가 타설된 상태였습니다.


품질 점검은 300세대 이상 아파트를 대상으로 이뤄지는데, 공용 부분은 전문가들이 점검하고 전유 부분은 2∼3곳을 표본으로 정해 육안 조사했다고 광주시는 설명했습니다.

#광주 아파트 붕괴 #육안 조사 #콘크리트 타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