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내가 잡으면 무사하지 못할 것"…무속 논란도

01-18 08:42


[앵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에 대해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통화 내용이 추가로 공개되며 파장이 수그러들지 않았습니다.

민주당은 무속인까지 윤 후보 선거운동에 개입했다고 공세를 폈고, 국민의힘은 부인하며 악질 정치공작이라고 반격했습니다.

방현덕 기자입니다.

[기자]

MBC 방송에 대한 윤석열 후보의 첫 반응은 사과였습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직접 보지는 못했습니다만, 어찌 됐든 많은 분한테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는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배우자 김건희씨가 왜 그렇게 오래 대화했는지 이해가 안 간다면서도, 선거 운동이나 캠프 인선에 관여한 건 아니라고 선 그었습니다.

보도 수위가 우려만큼은 아니라고 본 국민의힘은 '병풍공작'을 연상케 하는 악질 정치공작이라며 역공에 나섰습니다.

서울의소리 관계자들은 물론 MBC 제작진을 무더기 고발하고, MBC의 2차 방송에도 방영 금지 가처분을 검토하겠다 했습니다.

MBC 보도에서 빠진 김씨의 문제성 발언 등이 유튜브에 추가 공개되며, 민주당은 다시 공세 고삐를 죄었습니다.

김씨가 윤 후보를 커튼 뒤에서 조종하고 있다며 김씨를 최순실, 윤 후보를 꼭두각시에 빗댔습니다.

윤 후보 부부와 친분 있는 한 무속인이며 선거 업무에 관여하고 있다는 보도도 부각하며.

천공스승, '왕자' 논란에 이어 무속이나 비선에 기대 국정을 운영할 거라는 프레임을 다시 꺼내 들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윤석열 후보님 혹시라도 그런 요소가 있다면 지금부터라도 철저하게 제거하고 본인의 역량을 강화하시고 주변에 인재들을…"

윤 후보는 해당 인사가 무속인이 아니며, 만나본 적만 있을 뿐 선거 운동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반박했습니다.

하지만 민주당은 윤 후보가 검찰총장 시절 해당 인사의 조언에 따라 수사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했습니다.

반대로 국민의힘은 대장동 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를 출범하며 이재명 후보의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이제 대선은 50일 앞으로 다가왔지만, 비전 경쟁 대신 네거티브 공방만 정점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방현덕입니다.

#김건희 #7시간 #무속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