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광주 신축 아파트 구조물 붕괴로 6명 실종…수색은 중단

01-12 08:05


[앵커]

어제(11일) 광주의 한 주상복합아파트 신축 공사 현장에서 고층 구조물이 붕괴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이 사고로 6명이 실종됐는데요.

현재 추가 사고가 우려돼 수색이 일시 중단된 상황입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보겠습니다.

김경인 기자.

[기자]


네, 붕괴 사고가 발생한 광주 화정동 아이파크 아파트 신축 공사 현장에 나와 있습니다.

말씀하신 것처럼 추가 사고 우려로 밤사이 수색은 중단되고, 현장 주변이 통제되고 있습니다.

실종된 작업자 6명의 생사 여부도 수색이 본격적으로 시작돼야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사고 경위를 설명해 드리면, 어제 오후 3시 46분쯤 화정동 아이파크 신축 공사 현장에서 고층 상단부 외벽 등 구조물이 갑자기 무너졌습니다.

이 사고로 현장에 있던 작업자 3명이 대피하고, 3명이 소방당국에 구조됐는데요.

구조자 중 1명은 부상을 입었습니다.

사고 당시 현장에서 22개 업체에서 파견된 394명의 작업자가 있었는데요.


28층부터 31층 사이에서 창호 공사 등을 하고 있던 6명이 현재 실종된 상태인데요.

건설 현장 주변에서 휴대전화 위치가 잡혔으나 연락이 닿지 않고 있습니다.

또 차량 10여 대가 잔해물에 매몰됐습니다.

실종자를 찾기 위한 수색 작업은 현재 일시 중단된 상황입니다.

140m 높이의 타워크레인의 지지대가 망가져 붕괴할 위험이 있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주변 200세대에 대피령이 내려진 상황입니다.

소방당국은 관계기관의 현장 안전진단 후 안전이 확보되면 실종자 수색을 재개할 예정입니다.

사고는 39층 옥상에서 콘크리트 타설 중에 발생했는데요.

23층부터 38층까지 양쪽 내·외벽이 붕괴했습니다.

지금 가장 애가 타는 사람들은 실종자 가족들일 텐데요.

이야기 한 번 들어보겠습니다.

<실종자 가족들> "살아 있으면 구해야 할 것 아니에요. 아무 연락도 없어요. 아무것도 없고 그냥 경찰 와서 누나한테…"

사고가 발생한 아파트는 주상복합 건물로 오는 11월 입주를 앞두고 있었습니다.

시공사는 HDC현대산업개발입니다.

현대산업개발은 지난해 6월 17명의 사상자를 낸 광주 학동 참사 당시 시공사입니다.

지금까지 광주 사고 현장에서 연합뉴스TV 김경인입니다. (kik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