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1급 하천에 흙탕물 가득…멸종위기생물 서식지 공사 논란

01-11 19:11


[앵커]

1급 멸종위기종 물고기가 서식하고 있는 강에 가스 매설 공사가 추진됐는데 이 영향으로 강이 희뿌옇게 변하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지역 주민과 환경단체는 멸종위기종 생물들이 보금자리를 잃게 됐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고휘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경남 함양군의 한 1급 하천입니다.

투명해야 할 물이 온통 회색빛으로 변해버렸습니다.

흙탕물이 시작된 곳은 하천 주변의 한 공사장.

지난해 10월부터 이 일대에서 시작된 가스관 매설 작업 이후 흙탕물이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수개월 동안 흙탕물이 강을 뒤덮는 현상이 이어지자, 지역 주민과 환경단체가 한자리에 모여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습니다.

<현장음> "엄천강을 살리자, 살리자, 살리자"

하천에는 멸종위기야생생물 1급인 '얼룩새코미꾸리'와 '여울마자'가 서식하고 있습니다.

<정은아 / 진주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 "석분이 쌓여있는 부분이 있어서 슬러지(침전물)가 계속 침전되어 있으면 물고기 호흡에도 문제가 있을 것이고, 식물을 먹고 사는 물고기가 차후에 또 연이어서 생태계 파괴가 생기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한국가스공사는 원래 환경 파괴를 최소화하기 위해 강바닥을 건드리지 않고 강을 가로지르는 공사를 추진했습니다,

그러나 큰 암석을 발견하면서 부득이하게 공법을 변경하게 됐고, 이 과정에서 석분이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가스공사 관계자> "지자체와 협의를 지속적으로 하고 있고 환경부와 하천 원상복구 계획 및 생태계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협의 중에 있습니다."

관할 지자체인 함양군은 위법행위가 있을 경우 관련법에 따라 처리하고 그 결과에 따라 하천점용허가 등에 대해 추가 검토를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고휘훈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